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흥겨운 록&쇼로 부활한 햄릿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체코 뮤지컬 ‘햄릿’이 6년 만에 더욱 화려하고 웅장한 스케일로 돌아왔다. 체코 그래미상과 골든디스크상을 수상한 국민 아티스트 야넥 레덱츠키의 현대적인 음악과 브로드웨이 최고의 안무가 제이미 맥다니엘이 참여해 셰익스피어 작품 중 가장 잘 표현된 무대로 평가받고 있는 뮤지컬이다. 누구나 알고 있는 ‘햄릿’이지만, 체코와 미국 오리지널 버전 공연 연출가이자 국내에서도 주요 라이선스 뮤지컬에서 활약중인 로버트 요한슨은 록뮤지컬과 쇼뮤지컬을 결합한 톡톡 튀는 연출로 지루할 틈 없이 꽉찬 무대를 빚어낸다.  
 

뮤지컬 ‘햄릿’
기간: 5월 19일~ 7월 23일
장소: 디큐브 아트센터
문의: 1644-8477

2007년 국내 초연 이래 임태경, 박건형, 박은태 등 최고 배우들이 거쳐갔지만 10주년을 맞은 이번 앙코르 공연은 탄탄한 실력을 갖춘 아이돌 캐스팅으로 젊은 감각을 더했다. 최근 뮤지컬 ‘영웅’에서 카리스마를 보여준 이지훈을 필두로 ‘체스’ ‘삼총사’에서 내공을 쌓은 B1A4의 신우, ‘꽃보다 남자 더 뮤지컬’ ‘신데렐라’ 등에서 활약한 VIXX의 켄, BtoB 메인 보컬 서은광 등이 각양각색 매력의 햄릿을 선보인다.  
 
 
글 유주현 객원기자,  사진 더길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