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대책 특별기구' 만들어지나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걸었던 '미세먼지 대책 특별기구 신설'에 대한 움직임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기구의 형태는 아직 확정된 바 없으나 일자리위원회와 마찬가지로 대통령 직속으로 기구를 신설, 미세먼지 배출량 감축과 관리 대책 등 종합적인 시행·점검을 담당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 도심을 뒤덮은 미세먼지(왼쪽)와 황사. [중앙포토]

서울 도심을 뒤덮은 미세먼지(왼쪽)와 황사. [중앙포토]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 위원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미세먼지 대책기구에 대해 28일쯤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라며 "공약을 좀 더 구체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정기획자문위의 논의를 거쳐 미세먼지 대책 기구에 대한 구상이 구체화되면 환경부는 해당 조직의 규모와 운영 방안 등을 기획하게 된다.
 
한편, 한 의원은 "대통령이 하신 얘기도 있어 환경부도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며 초미세먼지(PM 2.5) 관리 기준이 엄격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초미세먼지 기준을 현재의 하루 50㎍/㎥, 연평균 25㎍/㎥에서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수준 또는 주요 선진국 수준으로 약 30% 가량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