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올 여름 꼭 가봐야 하는 동해안 이색 해변은?

 
무더위를 피해 동해안 해변을 찾은 피서객 머리 위로 정찰 드론이 떠다닌다. 정찰 드론이 물에 빠진 피서객을 발견하자 구명환을 장착한 대형 구조 드론이 출동한다.

경포 해변 드론으로 인명구조하고 미아도 찾아
죽도 해변 서퍼들의 천국, 하루 2000명 몰려

고성군은 '모기 없는 해변' 기존 6곳에서 27곳으로 확대
망상 해변에 통역 안내원 배치된 '외국인 해변'

 
불과 30초 만에 물에 빠진 피서객 앞까지 날아간 구조 드론이 구명환을 떨어트린다. 물에 빠져 허우적대던 피서객이 구명환을 잡자 보트를 탄 구조대원이 현장에 도착해 피서객을 백사장으로 옮긴다.
강원도 강릉시 경포 해변에서 볼 수 있는 인명 구조 드론. [사진 강릉시]

강원도 강릉시 경포 해변에서 볼 수 있는 인명 구조 드론. [사진 강릉시]

 
강원도 강릉시 경포 해변에 가면 볼 수 있는 모습이다. 강릉시는 여름 피서철 경포 해변에서 ‘드론 인명구조대’를 운영한다. 시는 1.8㎞에 달하는 해변 상공에 드론 2대를 교대로 띄워 안전사고 예방활동에 활용하고 있다. 
 
인명 구조에 드론을 활용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이 드론의 도움으로 지난해 경포 해변에선 단 한 건의 인명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정찰 드론은 미아 방지에도 큰 역할을 했다. 정찰 드론엔 스피커가 장착돼 미아가 발생할 경우 정찰 드론이 해변 곳곳을 옮겨 다니며 안내 방송을 한다. 그 결과 지난해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100여명의 미아가 발생했지만 모두 보호자를 찾았다. 
강원도 강릉시 경포해변에서 볼 수 있는 정찰 드론. [사진 강릉시]

강원도 강릉시 경포해변에서 볼 수 있는 정찰 드론. [사진 강릉시]

 
이순옥 강릉시 관광과 주무관은 “지난해 여름 드론 인명구조대가 여러 가지 역할을 하면서 피서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면서 “올해도 7월 중순부터 경포 해변을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라고 말했다.
 
이번 여름 강원도 동해안에 꼭 가봐야 하는 이색 해변들이 있다. 이들 해변에선 즐거운 물놀이와 함께 독특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양양 죽도해변에서 피서객이 서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 양양군]

양양 죽도해변에서 피서객이 서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 양양군]

 
양양군에는 서퍼들의 천국이라 불리는 해변들이 많다. 이 해변을 처음 찾는 관광객들은 마치 외국의 유명 해변에 온 듯한 착각을 느낀다.
 
양양군의 해변은 최근 몇 년 새 퓨전 음식점과 카페, 펍, 게스트하우스 등이 빼곡히 들어서면서 과거 한적했던 시골 해변의 모습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이중 대표적인 서퍼들의 천국은 죽도 해변이다. 죽도 해변은 피서철 많게는 하루 2000명이 넘는 서퍼들이 찾는다.
 
여기에 군사지역으로 통제되던 하조대 해변 인근 800m 구간도 2015년부터 개방되면서 서핑 전용 해변으로 변신,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양양 죽도해변에서 서퍼들이 서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 양양군]

양양 죽도해변에서 서퍼들이 서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 양양군]

 
이처럼 서퍼들이 양양에 있는 해변으로 몰리는 것은 대부분 수심이 얕고 파도가 높아 서핑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이승대(44) 양양군 서핑연합회장은 “최근 서퍼들이 양양군으로 모이는 이유는 해변마다 지형과 바람 방향에 따라 초급자들이 타기 좋은 50㎝부터 선수들이 타기 좋은 3m 높이의 파도가 치기 때문”이라며 “도로가 좋아져 수도권과 가까워진 점도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양양 죽도해변에서 피서객이 서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 양양군]

양양 죽도해변에서 피서객이 서핑을 즐기고 있는 모습. [사진 양양군]

 
여름철 모기 걱정 없이 야영을 즐길 수 있는 해변도 있다. 고성군은 2015년부터 ‘모기 없는 해변’ 만들기를 추진해왔다. 
 
추진 첫해 송지호 해변과 야영장 주변, 화장실에 구문초·데이지·마리골드 등 모기가 싫어하는 식물 10여종을 심은 화분을 비치했다. 구문초는 장미와 흡사한 향을 풍기는데 모기가 이를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피서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모기 없는 해변’을 운영해 인기를 모은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변. [사진 고성군]

‘모기 없는 해변’을 운영해 인기를 모은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변. [사진 고성군]

 
지난해 여름 고성을 방문했던 이상현(34·강원 춘천시)씨는 “해변 곳곳에서 허브향이 나고 실제로 모기도 없어 좋았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지난해 6곳의 해변에서 운영한 ‘모기 없는 해변’이 효과를 거두자 올해 27개 해변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장명진 고성군 관광문화체육과 관광개발팀 주무관 “피서객들의 반응이 좋아 올해는 3000개의 화분을 비치할 계획”이라며 “야영객에게는 모기 퇴치 식물을 무료로 빌려준다”고 말했다.
 
동해시는 외국인 해변을 운영한다. 시는 망상 해변 오토캠핑장 리조트 내 일부 해변에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해변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이 해변엔 관광통역안내원을 상시 배치해 외국인 이용객의 불편을 덜어줄 계획이다. 내국인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강릉·동해·속초·양양 지역 해변은 오는 7월 7일, 삼척과 고성 지역 해변은 7월 14일에 일제히 개장한다.
 
강릉·양양=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