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탈석탄국민행동' 출범…"신규 석탄발전소 백지화" 촉구



"신규 석탄발전소 10기 건설 시 전국민 호흡권 위협"

"천연가스 발전소 가동률 높이면 전력공급 차질 없어"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환경단체들이 당진, 삼척, 강릉, 고성, 서천, 포천 등에 들어설 예정인 신규 석탄발전소 10기의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며 연대에 나섰다.



환경운동연합, 그린피스, 미세먼지해결시민본부 등 8개 시민단체는 25일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는 연대를 강화하기 위해 '탈석탄국민행동(국민행동)'을 공식 출범했다.



국민행동은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백지화 촉구 선언문을 통해 ▲10기의 신규 석탄발전소 백지화 및 건설 전면 중단 ▲정부 미세먼지 대책기구에 대한 시민사회 참여 보장 및 석탄발전소 처리방안 우선 논의 ▲향후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주민동의 의무화 등을 요구했다.



현재 강원(삼척포스파워 2100㎿·강릉안인화력 2080㎿), 경남(고성하이화력 2080㎿), 충남(당진에코파워 1160㎿·신서천화력 1000㎿) 지역에서 9기의 신규 석탄발전소가 건설 또는 인허가 단계에 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포천 장자산업단지 내에 169㎿규모의 석탄발전소가 건설될 예정이다.



이들은 "정부가 폐지하기로 한 노후 석탄발전소 설비보다 5배 많은 신규 석탄발전소가 현재 건설 추진 중"이라며 "신규 석탄발전소가 기존 계획대로 건설·가동될 경우 국토 삼면이 대규모 석탄발전소로 둘러싸이고 다량의 미세먼지 배출로 전국민의 호흡권이 심각한 위협에 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새 정부가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 전면 중단과 공정률 10% 미만 석탄발전소의 원점 재검토를 공약함에 따라 사업자들은 건설과 인허가 절차를 서두르며 공정률 부풀리기에 몰두하는 상황"이라면서 "발전소 인근 지역에서는 미세먼지 우려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과 지역갈등이 심화돼 왔다. 대기오염뿐만 아니라 석탄분진, 송전탑, 소음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석탄발전소는 대기오염물질을 가장 많이 배출하는 시설일 뿐만 아니라 1급 발암물질인 초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이라며 "신규 석탄발전소 계획을 취소하더라도 천연가스 발전소의 가동률을 높인다면 충분한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며 석탄발전소 건설 백지화를 촉구했다.



pj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