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동성혼, 사회적 합의 필요…하지만 차별은 안돼"

이낙연 총리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며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총리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며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동성혼을 포함한 성소수자 인권에 대한 질의에 이낙연 후보자는 원칙적으로 차별받아서는 안된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25일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서 성소수자 인권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것(성적지향을 이유로) 때문에 차별받아서는 안되며 우리사회가 그런 분들에 대해 좀 더 포용적인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동성혼을 합법화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사회적 합의가 충분하지 않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날 청문회에는 이 후보자의 인권 감수성을 묻는 질문이 많았다.
 
사형제 존폐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이 후보자는 "국회의원 시절 사형제 폐지 운동 회원 중 한 사람이었다"며 "사형 집행이 수십 년 간 없었다. 그 태도가 괜찮다"고 답했다.
 
또 낙태 합법화 질문에는 "개인적으로 (낙태가) 없었으면 좋겠지만, 여성의 선택권이라는 것을 완전히 무시할 수 없고 특정한 불행한 상황이라는 것도 있지 않나"라며 "일률적으로는 무조건 찬성, 무조건 반대다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