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함 폭침 배후는 북” 2010년과 달라져 … 기자 시절 전두환 영도자 표현 “부끄럽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청문회에서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해 “북한을 배후로 생각한다. (북한 소행이라는) 정부 발표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의원 시절인 2010년엔 ‘천안함 사건은 북한이 배후’란 내용으로 당시 한나라당이 냈던 ‘천안함 침몰에 대한 대북 규탄 결의안’에 반대했다. 대신 북한을 배후로 지목한 부분을 삭제한 수정안에 찬성했다. 7년 전에 비해 북한의 책임을 인정하는 쪽으로 생각이 변한 것이다.
 

민감한 질문 조심스럽게 피해가고
고개 숙여야 할 대목선 확실하게 숙여

이날 청문회에선 후보자의 철학과 정책에 대한 질문도 많이 나왔다. 이 후보자는 대체로 보수 진영의 시각까지 끌어안으려는 태도를 보였다. 대변인을 다섯 번 했던 경력의 소유자답게 민감한 질문은 조심스럽게 피해 가는 화법을 구사했다. 고개를 숙여야 할 대목에선 확실하게 숙였다.
 
이 후보자는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하느냐’(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는 질문에 “군사적으로는 주요한 적”이라면서도 “총리가 군사만 생각할 수는 없다”고 답변했다. ‘북한과의 대화냐 제재냐’를 묻는 질문엔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지 않는 한 대화는 어렵다”고 말했다. 박 의원이 “국회의원 시절 북한 인권개선촉구결의안에 반대했는데 지금도 같은 생각이냐”고 추궁하자 이 후보자는 “당시엔 당론에 따른 것”이라며 “정부와 상의해 봐야겠지만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대해선 “국회 의사 표시 등 여러 절차가 필요한 일”이라며 “총리 후보자가 찬반을 직접 말하는 것은 주제 넘는 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그는 ‘햇볕정책’에 대해서도 “당시 대한민국의 역대 대북정책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때그때 국면에 따라 햇볕정책 운용에는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강조하자 “최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이 문제를 논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후보자는 대북 접촉에 대해 “6·15 단체들의 그것(대북접촉 허용 등)이 검토 과제 중 하나로 올라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법원에서 이미 판정한 것처럼 내란죄의 수괴였다”고 했다. 다만 동아일보 기자 시절 전 전 대통령에 대해 ‘위대한 영도자’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서는 “떳떳하지 않고 부끄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