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이크 썰전]안아키 '사랑'인가, '학대'인가

 '안아키'를 아시나요?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란 카페의 줄임말 입니다. 2013년 대구광역시의 한 한의사가 '자연주의 치료'를 내세워 만든 곳입니다. 회원수가 6만 여명에 이를 정도로 몸집이 불어났는데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은 지난 16일 안아키 운영진을 아동복지법 위반과 의료법 위반 혐의로 신고했습니다. 안아키는 최근 경찰 수사와 함께 폐쇄된 상태지만 안아키를 옹호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활동 중입니다. 안아키는 '사랑'일까요, 아니면 '학대'일까요. 중앙일보·JTBC 디지털 광장인 '시민마이크'에 올라온 안아키 찬반 의견을 전합니다./ 시민마이크 특별취재팀
카드뉴스=정유정(고려대 미디어학부 3학년) 인턴기자

카드뉴스=정유정(고려대 미디어학부 3학년) 인턴기자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 "아이는 부모 소유물 아냐, 안아키는 아동학대"
안아키 회원 "약 오남용 막고, 집밥 해먹이는 엄마들의 사랑"

안아키는 사랑이라는 이름의 학대

  [기고문 전문 보기]공혜정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 대표 "나는 왜 안아키를 신고했나'
 
공혜정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 대표는 시민마이크에 안아키를 반대하는 기고문을 전해왔다. 공 대표는 "안아키 카페 운영자인 한의사는 면역체계가 발달하기 위해서는 아이가 병을 계속 '배워야'한다며 아픈 아이를 그냥 내버려 두라고 조언한다"고 전했다. 그는 "안아키 카페와 관련된 수백 건의 제보 사진을 받아보면서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아이들의 안타까운 상황을 밝혔다. 
공 대표는 "피 진물 투성이인 얼굴을 긁으며 울고 있는 아이들, 끔찍한 화상을 입은 아기를 뜨거운 물에 집어놓고 아기가 고통스러워한다는 글들, 고통을 견디다 못해 약을 달라고 우는 아이에게 엄마는 '안아키스트'라서 안 된다고 거절했다며 후기글을 올리는 엄마들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들은 자녀를 소통과 공감으로 보듬어야 하는 존재가 아닌 부모의 소유물로 간주하고 있다"며 "맹목적인 믿음을 입증하는 대상으로 (아이들을)여기는 것처럼 보인다"고 꼬집었다. 공 대표는 "이들의 항변이 근거가 있다 해도 그것은 개선의 대상일 뿐, 아동을 더 큰 고통과 위험에 빠뜨리는 것에 대한 변명은 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으로 자녀를 고통과 위험에 빠뜨리는 것은 사랑을 빙자한 학대의 또 다른 모습이라는 것을 그들은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아키, 학대 아닌 사랑일 뿐

 
 시민 마이크에 '안아키' 회원이라고 밝힌 한 이용자(chup***)는 "카페 폐쇄가 안타깝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약을 아예 안쓰고 아이 키우기가 아니다. 약이 정말로 필요한 경우에 약이 잘 듣도록 하기 위해 오남용을 막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아이의 상태, 상황 등을 잘 관찰해 자연치료든 약물치료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어린 아이 두 명을 키우며 안아키 카페에서 도움을 많이 얻었다"고 적었다. 또 다른 이용자(cesc****)는 "안아키는 현대의학만으로 해결할 수 없던 문제를 해결해보고자 자연스럽게 생길 수밖에 없었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얼마 전 뉴스에서 한 아이가 도장형 예방주사(BCG)를 맞고 다리에 영구 장애를 입었지만 국가에서 시행하는 주사제가 아니어서 보상을 못받았다고 한다"며 "설사 보상을 해준다한들 아이가 접종 금기자인 것을 모른 채 접종받게 해 영구장애를 입혔다는 엄마의 죄착감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저 아이의 면역력을 위해 집밥을 부지런히 만들어댔던 평범한 엄마들이 자극적인 단어만을 골라 쓰여진 기사와 보도 대문에 학대하는 엄마로 하루아침에 뒤바뀌어버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짜)안아키 엄마는 애가 아프면 쉬게 하고 집에서 돌본다"고 덧붙였다. peoplemic@peoplemic.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