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업하기도 전에 벌써 망했다는 가게

파괴왕 주호민의 힘이 다시 한번 발휘될지 네티즌들의 이목이 쏠렸다.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최근 주호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그는 "작업실 1층에 밥집 들어온다. 개이득!"이라며 5월 하순에 오픈 예정이라는 한 닭강정 집의 공사장면을 올렸다.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그러나 이를 본 네티즌들은 주호민이 다시 한번 자신의 '파괴왕' 면모를 보이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이번에는 살아남길" "아직 개업도 안 한 가게한테 이게 무슨 짓" "죽은 가게의 온기가 남아있는 게시물입니다"라는 식이다.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사진 주호민 인스타그램]

이에 실제 가게 주인의 가족이라는 한 네티즌이 "'오푼' 전부터 홍보해주셔서 감사하다. 파괴왕 저주가 아닌 것을 안다. 많이 애용해달라"고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파괴왕'은 주호민과 관련 있던 학과, 포털사이트 등 그가 관심을 가지면 모든 게 파괴된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