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분당 1.6수, 더 빨라진 알파고 … 커제 “바둑의 신 같다”

바둑 세계 최강자 커제(중국) 9단이 23일 인공지능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1국에서 수가 뜻대로 풀리지 않자 머리를 긁적이고 있다. [우전 로이터=연합뉴스]

바둑 세계 최강자 커제(중국) 9단이 23일 인공지능 프로그램 알파고와의 1국에서 수가 뜻대로 풀리지 않자 머리를 긁적이고 있다. [우전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바둑 최강으로 꼽히는 중국의 커제(柯潔) 9단과 구글의 인공지능 프로그램 알파고(AlphaGo)의 대결이 열린 23일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의 국제컨벤션센터. 오후 3시30분쯤 커제 9단의 얼굴에 미묘한 웃음이 묻어났다. 몇 분 뒤 이 대국은 289수 만에 알파고의 1집 반 승리로 끝이 났다. 대국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왜 웃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커제 9단은 “끝내기에서 승부는 이미 결정됐는데 나는 계속해서 의미 없는 수를 두고 있었다. 너무 절망적이라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고 털어놨다.
 
이날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The Future of Go Summit)’에서 알파고가 보여준 바둑은 경이 그 자체였다. 알파고는 50·84수 등 인간의 계산을 뛰어넘는 파격적인 수를 여러 차례 선보이며 반면을 유유히 장악했다. 알파고의 현란하면서도 완벽한 반면 운영에 커제 9단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종반에 접어들자 판세는 이미 알파고에 크게 기울어 역전이 불가능했다. 알파고는 지난해 3월 이세돌 9단과의 5번기에서 4승1패를 거둘 때보다도 훨씬 강력해져 있었다.
 
대국을 해설한 김성룡 9단은 “지난해만 해도 이세돌 9단이 알파고를 이길 수 있었던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는데, 이번에는 그럴 틈조차 보이지 않았다”며 “알파고가 ‘바둑의 신’ 경지에 다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목진석 9단 역시 “가장 좋은 바둑은 싸우지 않고도 이기는 것”이라며 “알파고는 이런 바둑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알파고는 아주 빠르게 착수를 하는데도 실수가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 알파고 vs ● 커제 1국 총보(19 … 139, 42 … 271, 22 … 273)

○ 알파고 vs ● 커제 1국 총보(19 …139, 42 …271, 22 … 273)

 
알파고의 착점 속도가 지난해보다 빨라진 것도 눈에 띄었다. 이날 대국에서 커제 9단은 제한시간 3시간을 대부분 쓴 반면 알파고는 1시간30분 정도밖에 시간을 쓰지 않았다. 1분당 1.6수를 둔 셈이다. 지난해 알파고가 제한시간 2시간을 거의 다 쓴 것과 비교하면 확실히 처리 속도가 빨라졌다.
 
기자회견에서 커제 9단은 “알파고가 지난해까지만 해도 사람 같았는데 이제는 ‘바둑의 신’ 같다. 알파고와 프로기사가 어느 정도 기력 차이가 나는지도 가늠하기 어렵다. 앞으로 알파고를 바둑의 스승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알파고 바둑의 특징은 과감한 창의력과 개척정신, 자유로운 발상인 것 같다”며 “졌지만 화는 나지 않는다. 승패를 떠나 앞으로 남은 바둑에서 내가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데미스 허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CEO는 “현재 대국한 알파고는 기보를 기초적으로 학습한 다음에 자기 학습을 통해 기력을 강화한 버전”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등판한 알파고가 기보 입력 없이 탄생한 새로운 버전이라는 항간의 추측을 부인한 것이다.
 
이날 보여준 알파고의 기력으로 미뤄볼 때 25일과 27일 열리는 알파고와 커제 9단의 2·3국 역시 싱겁게 승부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6일 열리는 페어대국과 단체전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린다. 26일 오전에는 구리 9단과 알파고A, 롄샤오 8단과 알파고B의 조합을 통해 인간 고수와 인공지능(AI) 간 협업을 시험하는 페어대국이 열린다. 이날 오후에는 스웨·천야오예·미위팅·탕웨이싱·저우루이양 9단 등 5명의 고수가 힘을 합쳐 알파고를 상대하는 단체전도 진행된다.
 
TV·인터넷 중계 안 돼 중국 팬들 불만
 
이날 개막식에서 에릭 슈밋 알파벳 회장은 이번 대회가 승부를 떠나 인간과 AI의 협업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슈밋 회장은 “사람과 AI가 협업하면 난제를 풀어갈 수 있다. 이번 대회는 그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바둑팬들은 알파고와 중국 프로기사들의 대국을 TV나 인터넷으로 시청할 수 없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번 대국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는데 중국은 국가 정책에 따라 유튜브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유쿠(Youku)와 QQ 생중계망 등 인터넷 콘텐트 플랫폼이 유튜브 중계 영상을 받아 2차 중계를 하겠다고 나섰지만 결국 무산되면서 현재 중국 내에선 중계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우전(중국)=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