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팔리아치' 예술의전당서 공연

솔오페라단(단장 이소영)이 이번 제8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참가작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팔리아치”로 5월 26일(목)부터 28일(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이소영 단장은 “이번 두 오페라는 어디 하나 버릴 데가 없는 오페라” 라며 “이번 대한민국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솔오페라단은 국내에서는 좀처럼 올려 지지 않는 일 트리티코의 공연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던 것처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와 ‘팔리아치’를 동시에 올려 또 한 번의 큰 반향을 일으킬 것” 이라고 밝혔다.  
 
서정성과 비극성을 가지고 있으면서 독특하고 긴장감 있게 구성된 베리즈모의 대표적인 이 두 작품을 너무 과한 시도보다는 기본에 충실하되 두 작품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팔리아치” 의 서로 다른 매력을 최대한 살려 연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솔오페라단은 이탈리아 카타니아의 자존심, 카타니아 마시모 벨리니 극장과 공동 제작한다.

 
서정미 넘치는 풍부한 멜로디와 낭만적 감성으로 시칠리아의 강렬한 태양과 지중해의 푸른 바다를 연상케 하는 한편의 교향시 같은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와 완벽한 구성미와 극적 긴장감으로 관객들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고 가는 특유의 힘을 가지고 있는 오페라 “팔리아치”는 CAV-PAG(카브-파그)라고 불리며 단짝을 이룬다. 오페라 사에서 가장 화제가 되었던 이 두 작품의 만남은 2017년 오페라 관객들과 애호가들에게 가장 큰 선물이 될 것이다.  
 
21세기 오페라 계는 모던한 연출이 각광 받고 있지만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와 “팔리아치”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정통 오페라 연출기법이 절실히 필요하다. 이번 프로덕션은 시칠리아와 남부 이탈리아인들의 삶과 생활을 19세기 당시 모습 그대로 재현해 내기 위해 실제 시칠리아의 주도 카타니아의 마시모 벨리니극장의 무대와 의상을 이태리에서 직접 공수하였다.
 

1898년, 단막오페라 공모에 선정된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의 초연 공연은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였다. 무명의 작곡가였던 27세의 청년 ‘마스카니’는 이날 무려 20번 이상이나 관중들의 환호로 무대로 불러나갔으며 그는 이 작품으로 일약 스타 작곡가가 되었다. 자신이 어린 시절 우연히 목격한 어릿광대의 치정 살인 사건을 소재로 작곡한 레온카발로의 “팔리아치” 역시 오페라 사에 획을 긋는 명작이 되었으며 이 작품으로 작곡가로서 최고의 명성을 얻게 되었다.
 
여유라고는 없는 가난하고 고된 현실, 마치 그 속에서 헤어날 돌파구를 찾듯 미친 듯이 집착하는 어리석은 사랑, 곧 ‘치정(癡情)’은 전통적인 멜로드라마에 식상한 관객들에게 전혀 새로운 경험을 안겨주었다.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는 사실주의 오페라의 효시가 되었으며 “팔리아치”는 베리즈모 오페라의 정점이 된 작품이다.

 
앙심을 품은 토니오는 넷다가 실비오와 밀회를 나누는 장면을 목격하고 카니오에게 그 사실을 알린다. 화가 난 카니오는 아내를 추궁하지만 그녀는 연인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 공연시간이 임박하고 어쩔 수 없이 무대에 오른 카니오는 바람을 피운 아내에게 분노한 나머지 연극 공연 중에 극중 인물의 고통에 자신의 불행을 투영하게 되고, 무대 위에서 아내를 계속 추궁하던 카니오는 결국 칼을 뽑아들어 넷다를 찌르고, 뒤늦게 뛰어든 실비오 역시 죽이며 실제로 살인을 저지르고 만다. 무대 위의 상황이 연극인 줄만 알았던 사람들의 혼란 속에서 막이 내린다.
 

국제무대의 주요 콩쿨을 모두 휩쓴 국내 최고의 소프라노 한예진.

국제무대의 주요 콩쿨을 모두 휩쓴 국내 최고의 소프라노 한예진.

소프라노 한예진은 지난 2008년 국립오페라단에서 초연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오페라 <살로메>에서 섬세한 감정표현과 격정적인 연주로 독일 연출가 <카를로 바그너>의 이른 바 <순수한 살로메>를 완벽하게 구현해 냈다는 평단의의 평가를 받으며 관객들에게 격찬을 받았다. 
 
소프라노와 메조소프라노를 오가며 동양인으로서는 갖추기 힘든 보기 드문 소리와 연기력을 가진 소프라노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또 그녀가 지니고 있는 탁월한 음악성과 수려한 외모 그리고 엔터테이너적인 기질에 한국에서 온 사라 브라이트만이라는 닉네임을 선사하기도 하였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베르디국립음악원을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하였고 이탈리아의 메라노 국제콩쿨에서 우승과 함께 심사위원장상, 음악평론가 상을 동시 수상하는 쾌거를 올리기도 하였다. 이뿐만 아니라 벨칸토 국제콩쿨, 코모 국제콩쿨, 마르셀라 국제콩쿨에 우승하였으며 푸치니 음악의 최고 실력자에게 수여하는 베스트 보이스 푸치니아나상 수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주요 콩쿨을 휩쓸어 자신의 실력을 입증하였다. 그녀의 이 같은 수상 경력은 이탈리아 현지에서도 화제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다.
 
귀국 후 그녀는 한국과 이탈리아를 오가며 양국 간의 주요 음악회를 장식하였는데 특히 북부 이탈리아에서 트라비아타부터 나비부인, 라보엠, 토스카 등 주요 오페라 작품과 수십 여 회의 오라토리오와 콘서트에 출연하며 이탈리아 성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세계인의 찬사를 받고 있는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성악가 바리톤 고성현.

세계인의 찬사를 받고 있는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성악가 바리톤 고성현.

1989년, 푸치니 페스티벌에서 <토스카>로 이름을 알린 이후 지난 30여 년간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미국 등 세계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극장들에서 500여회이상의 오페라를 공연한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성악가이다. 4명의 소리를 합한 듯 한 풍부한 그의 소리를 이탈리아인들이 ‘콰트로 바리토니’라고 극찬할 정도로 타고난 성량을 자랑한다.
 
독일 슈트트가르트오페라극장 국제콩쿨 우승, 이태리 푸치니국제콩쿨 우승, 나비부인국제콩쿨 우승, 밀라노국제콩쿨 우승 등 세계적인 콩쿨에 석권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그는 호세 쿠라, 로베르토 알라냐, 니콜라 마르티누치, 쥬세페 쟈코미니, 게나 디미트로바, 마리아 굴레기나, 인바 물라 등 세계적인 성악가들과 호흡을 맞추며 세계를 무대로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한국인 성악가이다. 옥관문화훈장과 난파음악상을 수여받은 그는 현재 한양대학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줄거리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 어느 마을. 군대에서 갓 제대하고 고향으로 돌아온 뚜리두는 옛 애인 롤라가 같은 마을의 마부 알피오와 결혼한 사실을 알고 괴로워하다가, 자신을 위로해준 산뚜짜와 사랑에 빠져 결혼을 앞두게 된다. 그러나 이미 결혼한 롤라가 자신을 유혹하자 뚜리두는 옛 사랑을 그리워하며 그녀를 다시 만나기 시작한다. 어느 날 아침, 산뚜짜는 뚜리두의 어머니 루치아를 찾아가 그가 전날 밤 어디서 보냈는지 묻는다.  
 
롤라의 남편 알피오가 집을 비운 사이 롤라와 밀회를 나누고 들어온 뚜리두는 산뚜짜와 마주치게 되고, 산뚜짜는 뚜리두에게 매달리며 애원하지만, 뚜리두는 산뚜짜를 매몰차게 버리며, 그녀에게 냉랭한 모습을 보인다. 그의 태도에 심한 배신감과 질투심을 느낀 산뚜짜는 알피오를 찾아가 두 사람의 관계를 폭로한다. 화가 난 알피오는 분노하며 복수를 다짐한다.
부활절 미사가 끝난 후 뚜리두와 롤라는 함께 축배의 노래를 부르며 흥겹게 보내고 있는 가운데, 복수를 다짐한 알피오가 뚜리두를 찾아와 마을 사람들 앞에서 뚜리두를 모욕하며 결투를 신청한다.  
 
알피오의 결투를 피할 수 없음을 직감한 뚜리두는 결국 알피오와 목숨을 건 결투를 벌이지만, 그에게 목숨을 잃고 만다. 잠시 후 “뚜리두가 죽었다.” 는 외침이 들리고, 산뚜짜와 루치아는 비명을 지르며 쓰러진다.  
 
오페라 <팔리아치>
성모승천일 아침, 어릿광대 카니오가 이끄는 초라한 유랑극단이 이태리 남부의 가난한 한 마을에 도착해 그날 저녁에 열릴 공연을 홍보하고 있다. 남편의 집착과 구속에 지친 카니오의 아내 넷다는 연인 실비오를 떠올린다. 사람들이 흩어진 뒤, 극단의 단원인 꼽추 토니오는 넷다에게 사랑을 고백하지만 모욕적으로 거절당한다.
 
앙심을 품은 토니오는 넷다가 실비오와 밀회를 나누는 장면을 목격하고 카니오에게 그 사실을 알린다. 화가 난 카니오는 아내를 추궁하지만 그녀는 연인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 공연시간이 임박하고 어쩔 수 없이 무대에 오른 카니오는 바람을 피운 아내에게 분노한 나머지 연극 공연 중에 극중 인물의 고통에 자신의 불행을 투영하게 되고, 무대 위에서 아내를 계속 추궁하던 카니오는 결국 칼을 뽑아들어 넷다를 찌르고, 뒤늦게 뛰어든 실비오 역시 죽이며 실제로 살인을 저지르고 만다. 무대 위의 상황이 연극인 줄만 알았던 사람들의 혼란 속에서 막이 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