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빌보드 이색 수상 소감 "자기 자신을 사랑하자"

시상식에 앞서 빌보드 뮤직 어워드 사전행사에 참여해 핑크 카펫에 오른 방탄소년단. [사진 빌보드]

시상식에 앞서 빌보드 뮤직 어워드 사전행사에 참여해 핑크 카펫에 오른 방탄소년단. [사진 빌보드]

방탄소년단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 등 해외 유명 뮤지션들과 경쟁해 수상에 성공한 것이다.  
 

"참석에 이어 상 받아 영광 더 멋진 방탄 될 것"
2011년 신설 이후 처음으로 무대서 수상자 발표
6년간 독식한 저스틴 비버 제치고 수상에 성공

K팝 아이돌 그룹 최초로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에 성공한 이들은 처음으로 시상대에 서는 영광도 누렸다. 2011년 신설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통상 홈페이지를 통해 수상자를 발표했지만 올해부터 무대에서 직접 호명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저스틴 비버가 6년 내리 수상한 이 부문에 아시아 아티스트가 후보로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빌보드는 "당신은 업로드했고, 당신은 트위트했고, 당신은 투표했다"며 방탄소년단의 수상 소식을 전했다. [사진 빌보드]

빌보드는 "당신은 업로드했고, 당신은 트위트했고, 당신은 투표했다"며 방탄소년단의 수상 소식을 전했다. [사진 빌보드]

영화배우 로건 폴이 무대에 올라 수상자를 발표하자, 랩몬스터는 “아직도 이 무대에 서 있다는게 믿기지 않는다”며 “존경하는 아티스트와 같은 무대에 서고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고 유창한 영어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일 중요한 건 방탄소년단을 자랑스럽고 멋지게 만드는 모든 사람들에게 이 상이 돌아간다는 것”이라며 “아미 여러분 우리가 했던 말을 기억해달라. 자기 자신을 사랑하자”라고 덧붙였다. “정말 사랑하고 고맙습니다. 더 멋진 방탄소년단이 되겠습니다”라는 한국어 수상 소감도 잊지 않았다. 
 
최근 북남미 투어를 마치고 아시아 투어 중인 방탄소년단은 전세계에서 고르게 얻은 인기가 수상의 원동력이 됐다.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지난해 3월 18일부터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음원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지수 등의 데이터와 지난 1일부터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총 19차례에 걸쳐 정상을 차지한 바 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