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ㆍ18 기념식 찾은 안철수의 표정은, 박수는 쳤을까.

 뜨거운 태양 아래 머무는 것과 승자를 향한 환호를 지켜보는 일. 대선에 출마했던 국민의당 안철수 전 의원에겐 어떤 것이 더 힘들었을까.
  

내빈석 대신 시민들과 함께 행사장 뒷편에 자리
전인권 '상록수' 따라 부르고, 文 대통령 연설엔 박수 안 쳐
"문재인 정부 성공하길 바라, 다당제라도 민생과 안보 협조"

18일 오전 광주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무대 앞측 내빈석. 
 
행사 시작 전 국민의당 장병완 의원과 권은희 의원 사이에 한 자리가 오랫동안 비어있었다. 이날 국민의당은 20여 명의 의원들이 참석했다. 주최측에서 ‘국회의원’이라고 붙여놓은 이 자리는 안 전 의원을 위한 자리였다. 그러나 그가 향한 곳은 행사장 뒷편, 무대가 보이지 않는 일반 시민들이 앉는 자리였다. 당에서는 대선 후보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그의 자리를 앞쪽에 마련했지만 대선 기간 의원직을 사퇴한 안 전 의원은 “이제 의원도 아니고,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버텼다고 한다. 
5ㆍ18 기념식 행사장에서 내빈석 대신 시민들과 함께 자리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박유미 기자

5ㆍ18 기념식 행사장에서 내빈석 대신 시민들과 함께 자리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박유미 기자

 
안 전 의원이 행사장에 등장하자 그를 알아본 시민들은 박수로 환영했다. 지난해 5·18 기념식과 전야제에서는 호남당인 국민의당의 대주주로 열렬히 환영받았던 그다. 이날 안 전 의원이 한 건 찾아온 시민들과 악수를 하고 사진을 함께 찍어주거나 옆자리 여학생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 전부였다. 주최 측에서 나눠준 종이 모자도 쓰지 않은 채 뜨거운 태양 아래 빨갛게 그을렸다. 
 
문재인 대통령 등 주요 내빈이 들어오면서 사회자가 “자리에서 일어나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하자, 그도 일어서서 입구 쪽을 바라봤다. 문 대통령의 동선상 직접적인 만남은 없었다. 문 대통령의 연설이 시작됐을 때 객석에서는 간간히 박수가 나왔지만 안 전 의원은 끝내 박수를 치지 않았다. 시종일관 무표정으로 감정이 거의 드러나지 않았다. 
 
안 전 의원의 표정이 살짝 밝아졌을 때는 가수 전인권씨가 무대 위로 등장했을 때였다. 대선기간 자신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가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로부터 ‘적폐가수’란 비난을 듣고, 표절 시비까지 연루됐던 전씨다. 안 전 의원은 전씨가 부르는 ‘상록수’를 처음부터 끝까지 나지막히 읖조렸다.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안 전 의원은 올해 공식적인 제창으로 부르게된 ‘임을 위한 행진곡’도 힘차게 따라불렀다. 오른손 주먹을 소박하게 쥐고 아래 위로 흔들면서다.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이 그에게 5ㆍ18기념식 참석 소감을 물었다. 대선이 끝난 후 안 전 의원이 공식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비롯해서 기념식이 정상화 된 것은 참 기쁜 일”이라고 했다. 이어지는 질문에도 짧은 답변만 돌아왔다.  
 
귀빈석이 아닌 시민석에 앉은 이유는.
“시민들과 달라진 기념식을 함께하고 싶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 지정곡으로 입법화하는데 대한 의견은.
“국민의당에서 개정안을 발의했다.”  
 
다당제 하에서 국민의당이 활로를 찾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길 바란다. 그리고 민생과 안보에 대한 부분들은 다당제 하에서도 여러 정당들이 적극 협조하지 않겠나.”
 
오늘 이후 일정, 국민들과 만남의 형식은 구상해봤나.
“많은 분들 뵙고 감사 말씀 드리고 있다. 동시에 제 부족한 점들을 돌아보고 있다.”  
 
일부 지지자들은 안 전 의원이 차를 타고 떠나는 순간까지 따라붙어 “다음에는 꼭 대통령 되시라”고 응원했다. 그는 창을 열어 인사를 건네며 다음을 기약했다. 
 
광주=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