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참여연대 "통신3사 데이터요금제 가격 담합" 의혹 제기, 공정위에 신고

참여연대가 통신3사가 데이터중심요금제 가격 담합 등을 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중앙포토]

참여연대가 통신3사가 데이터중심요금제 가격 담합 등을 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중앙포토]

통신 3사가 데이터중심요금제 가격을 담합했다는 의혹이 시민단체로부터 공정거래위원회에 접수됐다.
 
18일 참여연대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KT광화문 사옥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통신 3사의 데이터중심요금제의 데이터당 가격이 매우 유사하고, 이동통신 기본료를 폐지하지 않아 담합 의혹이 짙다"며 공정거래법상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한 혐의로 신고했다.  
 
참여연대가 공정위에 신고한 내용에 따르면 2017년 5월 현재 통신3사가 데이터 300MB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요금제 가격은 KT·LG유플러스가 각각 3만2890원으로 동일하고, SK텔레콤은 3만2900원으로 유사하다.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하는 요금제의 경우 각 통신사의 가장 저렴한 가격이 모두 6만5890원으로 동일하다. 
 
이동통신 기본료를 폐지하지 않고 계속 유지하고 있는 점도 통신 3사의 담합 의혹이 짙다고 참여연대는 주장했다. 
 
이 기본료는 망 설치를 목적으로 징수했지만 지금은 설치가 완료된 상태다. 만약 기본료가 폐지되면 가입자당 월 1만1000원씩 요금이 인하된다.
 
이밖에 참여연대는 ▶저가요금제 미출시 ▶데이터중심요금제의 최소 데이터 제공량을 300MB에서 상향조치하지 않고 있는 점 등에 대해 시장지배적 지위를 남용한 혐의로 공정위에 함께 신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