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푸틴 "필요시 트럼프-라브로프 녹음파일 제공"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백악관이 허락한다면 대화 녹음파일을 기꺼이 제공하겠다.”
 
 미국 정가를 강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 기밀 누설 의혹’과 관련해 러시아가 관련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간의 녹음파일을 미국에 제공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푸틴은 이날 러시아를 방문한 파올로 겐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백악관이 허락한다면 라브로프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 간 대화 녹음본을 미 의회에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면담에서 이스라엘로부터 제공받은 이슬람국가(IS) 관련 기밀을 라브로프 장관에게 유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진 데 대한 대응이다.
 
지난 10일 미 백악관에서 만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로이터=뉴스1]

지난 10일 미 백악관에서 만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로이터=뉴스1]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가 왜 그 같은 공격을 받는지 나로서는 ‘정치적 정신분열증’이라는 말로 설명할 도리밖에 없다”며 “그처럼 중요한 비밀을 나와 공유하지 않은 라브로프를 견책할 생각”이라고 조롱조로 덧붙였다.
 
유리 우샤코프 푸틴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은 대화를 녹음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문서로 된 대화록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에 반러 구호로 정치적 혼란을 조장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그들이 스스로 헛소리를 하고 있다는 것을 모르면 어리석은 것이고 알면서도 그렇게 한다면 위험하고 순수하지 못한 사람들”이라고 비아냥댔다. 
 
 
그는 “어떤 경우든 이는 미국의 문제이며 우리는 개입하려고 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덧붙여 지난 대선 때 ‘러시아의 개입 의혹’ 자체를 다시금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밀 정보 누설 의혹은 지난 15일 워싱턴포스트 보도로 불거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당일 오후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내가 그 자리에 있었다. 그런 대화는 없었다”고 진화에 나섰지만 16일 트럼프는 “대통령의 권한으로 러시아와 기밀을 공유했다”고 문제없다는 듯 말했다.
 
"IS 관련 기밀 누출로 스파이 위험에 처해"
 
하지만 IS 관련 민감 정보가 러시아에 전달되면서 이스라엘이 IS에 심어놓은 스파이의 목숨이 위태로워졌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파문은 확산되고 있다. 16일 미 ABC 뉴스에 따르면 이 스파이는 IS가 노트북 컴퓨터에 숨긴 폭탄으로 미국행 여객기를 격추하려던 계획을 이스라엘 정보기관에 제공했고 이것이 미국 측과 공유됐다.
 
미국과 이스라엘의 안보전문가들은 “이 정보원뿐만이 아니라 향후 정보를 줄 미래 정보원도 위험에 처했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해 우려를 나타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