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검찰 돈봉투 만찬 사건에 “검찰개혁 아닌 공직기강 문제”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작전통제실에서 합동 군사지휘본부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작전통제실에서 합동 군사지휘본부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연루된 돈 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 지시를 내리면서 “이번 감찰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공직기강을 확립하려는 차원”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감찰 지시가 ‘우병우 수사’와 관련이 있다, 없다는 얘기를 할 필요는 없겠지만 공직기강 차원에서 감찰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라며 “이번 감찰 지시는 대통령의 재가를 통해 이뤄진 것임은 틀림 없다. 그만큼 의지가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검사장이 격려금을 준 검찰국 1·2과장은 검찰 인사를 책임지는 핵심”이라며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에 대해 엄정히 조사해 공직기강을 세우고 법률위반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장인 이 지검장과 특수본에 참여한 간부 검사 등 7명은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찰국 간부 3명과 지난달 21일 서울 서초구의 한 음식점에서 술을 곁들인 저녁 식사를 했다. 만찬 자리에서 안 국장은 특수본 수사팀장들에게 70만∼100만원씩, 이 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 1·2과장에게 100만원씩 격려금을 지급했다. 법무부 과장들은 다음 날 서울중앙지검에 격려금을 반납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