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관천 "우병우, 최순실 정말 몰랐을까?"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사진 JTBC]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사진 JTBC]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은 1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이른바 '정윤회 문건' 사건에 대한 인터뷰를 가졌다. 박 전 행정관은 정윤회 문건의 최초 작성자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정윤회 문건 2장에는 최순실의 내용이 없다고 했지만, 최초 문건에는 최순실이라는 사람이 어떤 신임을 받아 권력의 실세가 될 수 있었고, 권력 1순위가 된 이유가 무엇인가에 대해서도 적시돼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최초 문건은 3장이었다"며 "최종적으로 2장 정도로 줄어들면서 농도도 옅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윤회 문건이 8가지 버전이 나온 데 대해 "해당 문건을 조응천 당시 비서관에게 보고하자 '이걸 다 보고하면 역린'이라며 농도 차이를 두자고 했다. 그래서 제가 작성한 문건 이후 7개가 더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청문회에서 '최순실을 몰랐다'고 한 것을 보고 실소를 했다"고 말했다. 
 
이는 손석희 앵커가 "당시 8개 문건을 청와대가 제출한 거라면 민정수석실이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보기 어렵다. 우 전 수석이 당시 민정 비서관이었다"고 물은 데 대한 답변이었다.  
 
박 전 행정관은 "제 기억으로는 검찰에서 요청하면 민정에서 자료를 준다. 그 당시 (우 전 수석은) 민정 비서관이었다"며 "문건의 내용은 민감했기 때문에 처음엔 주지 않았으려고 했다가 결국 주었다. 그렇다면 읽어보지 않고 주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런 말씀까지 드리면 안 되지만, 함축적인 단어로 한 말씀 드리겠다. '우 전 수석 최순실 정말 몰랐을까?' 이렇게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