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범호 또 2안타...KIA, LG에 2연승

[포토]KIA 이범호, 2루타 작렬

[포토]KIA 이범호, 2루타 작렬

프로야구 KIA-LG전이 열린 17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 KIA 7번타자 이범호(36)는 0-2로 뒤진 2회 말 LG 선발 헨리 소사(33)의 시속 152㎞ 빠른 공에 방망이를 툭 갖다댔다. 가볍게 밀어친 타구는 우중간을 꿰뚫는 1타점 2루타가 됐다. KIA는 2회에만 안타 5개를 묶어 3점을 내며 역전했다. 이범호는 4회 말 두 번째 타석에서도 시속 150㎞ 직구를 똑같이 밀어쳐 안타를 때려냈다.
 
선두 KIA는 이날 LG를 8-3으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3위 LG와의 승차는 3.5경기로 벌어졌다. 승리의 주역은 4차례 타석에서 모두 출루(2안타·2볼넷)한 이범호였다.
 
이범호는 전날(16일) LG전에서 1-2로 뒤진 6회 말 LG 선발 차우찬을 상대로 동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이어 2-2로 맞선 연장 11회 말 무사 3루에서 우중간을 가르는 끝내기 안타를 때렸다. 폭발적인 파워로 LG를 무너뜨렸던 이범호는 17일 경기에서는 부드럽게 툭툭 밀어쳤다. 상대와 상황에 따라 밀고 당기는 그의 스윙은 완숙한 경지에 올랐다는 평가다.
 
2009년 말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일본 프로야구(소프트뱅크)에 진출했던 이범호는 1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와 KIA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고질적인 햄스트링 부상 때문에 4년 동안 연 평균 93경기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2012년에는 43경기에 나서는데 그쳤다.
파워가 좋은 대신 유연성은 떨어지는 편인 이범호는 체력 강화훈련을 꾸준히 했다. 2015년 138경기에 출전해 28홈런을 날린 이범호는 지난해 프로 데뷔(2000년) 후 가장 많은 33홈런을 기록했다. 타율도 개인 통산 최고(0.310)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30대 중반이 되더니 이범호가 타격에 눈을 떴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올 시즌 햄스트링 부상이 재발했다. 개막 후 2경기 만에 2군으로 내려갔던 이범호는 지난달 23일 복귀했지만 2할 중반의 타율에 그쳤다. 홈런도 지난 9일(광주 kt전) 처음 터졌다. 그러나 이범호는 위축되지 않고 평소보다 일찍 경기장에 출근하고 있다. 훈련에 앞서 전력분석실에 틀어박혀 타격 영상을 반복해서 돌려봤다. 결국 이틀 연속 승부처에서 이범호의 방망이가 터졌다. 17일 경기 후 이범호는 "스윙이 가장 좋았던 지난해 영상을 계속 돌려보며 공부하고 있다. 컨디션이 조금씩 올라오고 있다. 더 나아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시즌 초반부터 선두를 달리고 있는 KIA는 지난주 6경기에서 2승4패에 그쳤다. 투수들은 호투를 이어갔지만 최형우를 제외한 타자들이 부진했다. 그러나 이범호를 비롯해 안치홍·버나디나 등이 살아나면서 KIA는 LG를 2연패로 몰아넣었다.
 
KIA의 슬럼프가 길지 않은 건 탄탄한 마운드 덕분이다. KIA 불펜진은 4월 평균자책점이 7.91에 이르렀으나 마무리 임창용이 살아나면서 이달 들어 안정감을 되찾고 있다. KIA 불펜은 LG와의 2경기에서 8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호투하고도 승운이 따르지 않던 KIA 선발 팻딘은 2회 초 LG 정상호에게 투런포를 허용했지만 6이닝을 5피안타 2실점으로 막고 시즌 3승(2패)째를 올렸다.
 
 
김태균, 71경기 연속 출루…한화 2연패 탈출
한화 김태균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전에서 2-2이던 3회 1사 2루에서 신재영으로부터 중적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로써 김태균은 지난해 8월 7일 대전 NC전에서 시작한 연속 출루를 71경기째 이어갔다. 김태균은 7회에도 좌전안타를 때려 5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김태균은 지난 16일 넥센전에서 70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 스즈키 이치로(44·마이애미)가 1994년 일본 오릭스에서 세웠던 69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넘어섰다. 이 부문 세계 기록은 대만 린즈성이 2015년부터 2016년까지 기록한 109경기다.
한화 선발 배영수는 7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맞았으나 3실점으로 막고 시즌 4승(1패)째를 따냈다. 한화는 넥센을 8-4로 물리치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광주=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