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온두라스 갱단 두목이 감옥서 여장한 이유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조직폭력배 두목이 여장을 하고 탈옥하려다 적발됐다.
 
온두라스의 한 교도소에서 여장을 하고 탈옥을 시도한 지역 갱단 두목 프란치스코 에레라 아구에타(55). [사진 온두라스 경찰]

온두라스의 한 교도소에서 여장을 하고 탈옥을 시도한 지역 갱단 두목 프란치스코 에레라 아구에타(55). [사진 온두라스 경찰]

10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온두라스 산 페드로 술라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지역 갱단의 두목 프란치스코 에레라 아구에타(55)가 여자로 변신한 뒤 탈옥을 시도했다가 걸음걸이를 수상히 여긴 교도관에게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아구에타는 긴 치마와 금색 가발,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가짜 가슴'도 만들어 넣었다. 얼굴에 화장도 하고 분홍색 매니큐어도 발랐다. 그는 직전 일요일에 신분증을 두고 간 여성 면회객 행세를 하며 탈옥을 시도했다. 여러 보안 필터를 무사히 통과한 그는 마지막 출구만 남겨두고 있었다. 하지만 그가 가짜 신분증을 꺼내 들 때 교도관은 그에게 선글라스를 벗으라고 요구했고, 결국 재소자임이 들통났다.
 
BBC에 따르면 탈옥을 시도한 아구에타는 복역 기간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온두라스에서 가장 위험한 감옥이라고 알려진 엘 포조 교도소로 이감될 예정이다. 아구에타는 2015년 9월 살인과 불법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온두라스 경찰 대변인은 "아구에타가 한 메이크업은 그가 남자인 사실을 숨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교도소의 교도관은 "하이힐을 신어 걸음걸이가 이상했다. 결정적으로 여성의 목소리를 내는 걸 잊었다"고 설명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