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치킨 사달라 조르는 후배에 대처하는 선배의 재치

치킨 사달라며 재촉하는 후배 대응법이라는 게시글이 꾸준히 화제다. [중앙포토]

치킨 사달라며 재촉하는 후배 대응법이라는 게시글이 꾸준히 화제다. [중앙포토]

'치킨 사달라며 재촉하는 후배 대응 방법'이라는 게시글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꾸준히 화제가 되고 있다. 
 
제목 그대로 '치킨'을 사달라고 조르는 후배에 대처하는 방법의 글로 선배의 번뜩이는 재치가 돋보인다.
 
후배로 추정되는 한 여학생이 남자 선배의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오빠 그 치킨은 언제 사주시나요. 개강하면 사주실 거예요?"라는 메시지를 남긴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선배는 "나 힌두교로 바꿔서 고기 못 먹어. 미안"이라고 천연덕스럽게 답을 단다.
 
이를 믿지 못하고 후배 여학생이 "오빠, 그런 뻥은 통하지 않습니다"고 정색하자 선배는 실제 정체불명의 힌디어를 쓰며 위기를 모면한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게시글은 지난 2015년 페이스북에 올라와 현재까지 각종 커뮤니티사이트와 SNS에서 공유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