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사 빠진 회전판.가스시설 부실.... 안전사고 우려되는 소규모 유원시설

키즈카페와 타가다디스코(회전형 놀이기구) 등 소규모 놀이시설의 안전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안전처는 지난달 17~21일 전국 유원시설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체계와 시설물 유지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개선이 필요한 지적사항 148건을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회전판 아래 연결부분 볼트가 빠진 채로 운하다 적발된 타가다디스코. [사진 국민안전처]

회전판 아래 연결부분 볼트가 빠진 채로 운하다 적발된타가다디스코. [사진 국민안전처]

 
안전처는 1554곳의 유원시설 가운데 36곳을 표본으로 선정, 안전관리 체계를 분석했다. 시설 규모나 사고 위험성 등을 고려해 15곳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 점검 결과 안전관리 체계 37건, 기구·시설분야 63건, 전기·가스·소방분야 48건 등의 지적사항이 나왔다. 
 
대규모 유원시설은 대부분 관리가 양호하고 안전환경도 우수했다. 반면 소규모 시설은 안전관리 계획서나 안전교육 일지작성이 규정과 다르게 운영되고 있었다.
 
일부 키즈카페에서는 가스 배관을 제대로 마감하지 않거나 자동차단기를 부실하게 관리했다. 시설 내 분말소화기 충전압력을 기준에 맞지 않게 관리하기도 했다. 시설 종사자의 안전교육과 기구별 일일점검도 부실하게 한 업체도 적발됐다. 일부 타가다디스코는 용접 부위가 깨졌거나 볼트가 사라져 구멍이 드러난 채 운영한 사례도 있었다.
가스 자동 차단기 밸브에 장애물을 설치했다가 안전점검에 적발된 키즈카페. [사진 국민안전처]

가스 자동 차단기 밸브에 장애물을 설치했다가 안전점검에 적발된 키즈카페. [사진 국민안전처]

 
국민안전처 정종제 안전정책실장은 “유원시설은 연간 이용자가 1억300여 만명으로 국민 생활과 밀접해 어느 분야보다 안전이 중요하다”며 “관계기관과 협조해 지적사항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