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정부 첫 공정거래위원장 ‘재벌저격수’ 김상조는 누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 [중앙포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 [중앙포토]

 청와대가 17일 문재인 정부 초대 공정거래 위원장에 '재벌 저격수'로 불린 김상조 한성대 교수를 내정했다.
 
김 교수는 경북 구미 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김 교수는 참여연대 재벌개혁센터 소장, 경제개혁연대 소장 등을 역임했다. 그간 공정위 조사국 부활, 전속고발권 폐지, 집단소송제 도입 등을 주장한 인물이기도 하다.
 
또한 노사정위원회 경제개혁소위 책임전문위원, 한국금융연구센터 소장 등을 지냈으며 대선캠프에서 재벌 개혁 관련 정책과 공약 입안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지난해에는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위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으로 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상당한 손해를 봤다"는 쥐치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관련 수사에 참고인으로도 출석했다.  
 
이 밖에도 김 교수는 지난 3월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과 함께 문재인 캠프 산하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회'에 참여해 부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인 'J노믹스'를 설계하는 데 기여했다.  
 
청와대는 김 내정자에 대해 "금융산업과 기업구조 등에 대해서 깊이 있는 연구와 활동을 지속 해오신 경제 전문가"라며 "경제력 집중 완화 등 경제 개혁에 대한 새정부 국정 철학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새로운 대·중소기업 관계 정립 등 경제 개혁에 대한 방향을 정립할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