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대통령 "한-멕시코 FTA 협상 재개 기대"…전화 통화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FTA 협상 재개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1시부터 15분간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 첫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통화에서 양국 관계 발전 방안과 대북공조 문제를 비롯한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페냐 니에토 대통령이 여야 대타협을 바탕으로 과감한 개혁을 취하고 있고, 그를 통해 정치안정과 견실한 경제성장 등의 성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도 정권교체 후 한국의 근본적인 개혁을 위해 여야 대타협,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페냐 니에토 대통령이 했던 멕시코를 위한 협약을 많이 참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멕시코는 한국이 중남미 국가 가운데 최초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국가이며 그 지역 최대의 교역국"이라며 "양국이 책임 있는 중견국으로서 개발, 인권, 기후 변화, 테러 같은 글로벌 이슈에서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은 자유무역과 개방주의 기조를 같이 하는 관계인데, 근래 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보호무역주의 강화 추세에 대해 두 나라가 함께 공동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2008년 이후 중단된 양국 FTA 협상을 조속히 재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FTA를 체결할 수 있도록 멕시코 정부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멕시코에 진출한 우리 기업 300개에 대해 멕시코 정부 차원의 지속적 관심을 당부했으며 북핵 등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멕시코가 우리의 입장을 일관되게 지지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페냐 니에토 대통령 역시 "한반도 평화정착 위해 앞으로도 한국을 더 적극적으로 지지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두 나라가 친구사이가 되고 저와 페냐 니에토 대통령과도 친구사이가 되길 원한다"고 말하자,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친한 친구 사이에 포옹을 하는 멕시코의 관습대로 전화를 통해서라도 포옹을 전해드린다"고 전했다.  
 
두 대통령은 독일 G20 정상회담에서 만나 실제로 포옹하자고 약속했으며 향후 상호 방문을 초청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