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창수 GS그룹 회장, “일자리 늘리려면 현장부터 혁신하라”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17일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 계열사별 임직원의 경영혁신 성공사례를 경청하고 있다. [GS그룹]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17일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 계열사별 임직원의 경영혁신 성공사례를 경청하고 있다. [GS그룹]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 ‘1호 국정과제’인 일자리위원회 구성에 들어간 가운데 재계 수장도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허창수(69) GS그룹 회장은 17일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임직원 등이 참석한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 “기업의 사회적 소명은 일자리 창출”이라며 “지속적으로 혁신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자”고 말했다.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은 계열사 경영 혁신 성공 사례 공유를 통해 그룹 내에 변화와 혁신의 DNA를 확산시키기 위해 매년 한차례 열리는 행사다.  
 
허 회장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방안으로 ‘혁신 경영’을 제안했다. 기업이 혁신하면 지속적으로 성장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변화와 혁신이 일자리를 창출한다”며 “신규 창출한 일자리에는 창의적 인재를 채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혁신은 시너지를 유발하고, 새로운 도전을 위한 발판이 되며, 나아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혁신 경영의 구체적인 방법론으로는 ‘현장’을 강조했다. “시장 변화를 가장 먼저 감지하는 곳은 현장”이라며 “모든 변화ㆍ혁신은 현장에서 시작한다”는 게 허 회장의 지론이다. 한편 지난해 GS그룹 임직원 수(1만7275명)는 2015년 대비 2.2%(383명) 증가했다. 지난해 10대 그룹 상장사 근로자 수가 2015년 대비 1만4161명(2.2%) 감소한 상황에서, GS그룹은 10대 그룹 중 지난해 임직원 증감률이 가장 높은 기업이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