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 호평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은 17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솔직한 말씀으로 굉장히 잘하는 것 같다. 너무 잘해서 무섭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잘하는 것이 대한민국에서 좋은 일이니까 나쁜 일이라고 말할 순 없고 (당 인사들이) 상당히 당황들 하고 있다”며 “청와대 비서진을 젊은 사람들로 포진시키고 총리는 경륜과 경험 많은 연륜 있는 사람들로 한 것이 좋아 보였다”라고 밝혔다.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또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젊은 참모들과 커피 테이크아웃 잔을 들고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그렇게 바랐지만 도저히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며 “국민이 소통에 목말라 있다가 굉장히 가뭄에 단비 같은 좋은 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 실험이 있고 바로 NSC 소집하고 그 다음에 임종석 실장한테 대충 얘기를 들었는데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직접 와서 더 자세하게 보고하도록 하고 굉장히 강경한 대북메시지를 내보내는 거 보고 놀랐다”며 “보수들은 그동안 문 대통령의 대북관에 대해서 온갖 얘기들을 많이 했는데 의외로 (문 대통령이) 상당히 박수받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