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태평양사령관 "北 군사행동은 재난 불러오는 '레시피'…대북 압력 강화해야"

일본을 방문 중인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이 17일 북한의 군사행동에 대해 "재난을 불러오는 레시피(recipe)"라고 말했다.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자만해서는 안 된다는 경고 메시지다.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부 사령관. [사진 NHK 홈페이지 캡처]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부 사령관. [사진 NHK 홈페이지 캡처]

NHK에 따르면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도쿄(東京)에서 일본의 지도자들과 북한의 미사일 및 핵 개발 프로그램에 대해 논의한 뒤 사사카와(笹川) 평화재단에서 강연했다. 그는 북한을 겨냥해 "핵탄두 및 탄도 미사일 기술이 변덕스러운 지도자의 손에 넘어가면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특히 지난 14일 북한이 신형 중거리 탄도 미사일(IRBM)을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에 대해 "이번 도발은 김정은 체제에 의해 평화와 안정이 위협받고 있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험한 행동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일본과 중국, 러시아, 미국 그리고 세계에 대한 위협이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도록 각국이 압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방일 기간 중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 등과 회담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