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洪 친박 겨냥 '바퀴벌레' 발언에 홍문종 "제정신?…낮술드셨냐" 비판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친박 의원을 겨냥해 '바퀴벌레'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정신이냐. 낮술 드셨냐"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17일 홍문종 의원은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 중진간담회에서 홍 전 지사의 문제 페이스북 발언을 접한 뒤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선거하면서 '하나가 되는 게 당이 사는 길이다'고 외쳤는데 무슨 바퀴벌레고, 탄핵 때 어쩌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의 바퀴벌레 발언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했다. [중앙포토]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의 바퀴벌레 발언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했다. [중앙포토]

 
이어 홍 의원은 다시 한 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변화하고 혁신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되는데 도대체 반성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박계 의원들에 "박근혜를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다"며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와 당권이나 차지해 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이 참 가증스럽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다음 선거 때는 국민들이 반드시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며 "더 이상 이런 사람들이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