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랑도 명예도…산자여 따르라" '임을 위한 행진곡' 1만명이 제창한다

 
제37주기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역대 최대 규모인 1만 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18일 광주에서 열린다.
 
문재인 정부의 첫 공식행사인 이날 기념식에서는 5·18의 상징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이 9년 만에 제창된다.
 
17일 광주광역시와 국가보훈처 등에 따르면 올해 5·18기념식에는 5월 단체 회원과 정부 관계자, 시민 등 1만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다.
37주기 5·18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 참배객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37주기 5·18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 참배객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문재인 정부 들어 첫 정부 공식 행사인 이번 기념식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9년 만에 부활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참여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와 보훈처 등에 따르면 이날 기념식을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국민 통합의 행사로 치를 계획이라고 한다. 5·18 유공자와 유족을 비롯해 3·15 의거기념사업회, 4·19혁명 단체, 제주4·3유족회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5·18 정신을 기린다.  
 
5·18의 상징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 12일 문 대통령 지시로 참석자들이 함께 부르는 '제창' 형태로 공식 식순에 포함됐다.
문 대통령이 선거운동 기간에 "당선이 되면 5·18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킨 셈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 악보

'임을 위한 행진곡' 악보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97년부터 12년간 5·18 기념식장에서 '제창'됐으나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부터 합창단이 부르는 '합창'으로 격하돼 지역 사회의 반발을 샀다.
 
5월 단체 등은 이에 항의해 국립 5·18민주묘지가 아닌 옛 망월동 묘역에서 별도로 기념식을 치르는 등 파행을 빚기도 했다.
 
올해 기념식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새 정부의 의지가 대폭 반영된다. '5·18정신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한 행사에서는 국민의례와 5·18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에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된다.
 
이중 '5·18 경과보고'는 올해부터 보훈처가 아닌 5월 단체 관계자가 직접 하게 된다. 80년 5월의 정신을 기리고 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을 예우하기 위한 조치다. 아울러 올해 기념식에서는 유족이 참여하는 기념공연도 열린다.
17일 국립 5.18묘역에 참배객들의 발길이 잇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17일 국립 5.18묘역에 참배객들의 발길이 잇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5·18기념식 전야제는 17일 오후 1시부터 옛 전남도청 앞인 금남로 일원에서 진행된다. '촛불로 잇는 오월, 다시 타오르는 민주주의'란 슬로건 아래 1만 여명의 시민이 참석해 37년 전 5·18 정신을 기린다.    
 
오후 1시부터 금남로 일대에서 열리는 시민난장에서는 인디밴드와 민중가수들의 거리공연, 전국의 촛불항쟁 사진을 모아놓은 촛불 사진전, 500인 오카리나 합주 등이 열린다.    
 
전야제 본행사는 이날 오후 8시 5·18 민주광장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과 함께 시작된다. 5·18 유가족과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등의 발언에 이어 참석자들 모두가 참여하는 강강수월래로 5월 대동 한마당을 재현한다.
 
앞서 이날 오전 5·18민주묘지에서는 기념식을 하루 앞두고 5·18민주유공자 유족회 주관으로 추모제가 열렸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과 5·18 단체 관계자 등 300여 명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중항쟁 기념 추모제’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윤장현 광주광역시장과 5·18 단체 관계자 등 300여 명이 17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중항쟁 기념 추모제’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5·18 진상규명 문제를 재조명하는 학술대회도 열린다. 전남대 5·18연구소는 19일 전남대에서 '오월후(後), 87년 체제와 30년;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한다'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연다.  
 
5·18기념재단과 80년 해직언론인의회 관계자들이 5·18항쟁 진상규명과 쟁점 ^새로운 시대의 도래와 민주주의 확장 ^5·18과 공유, 공동체의 미래 ^촛불과 언론개혁 등 4개 주제로 토론을 한다.  
 
기념식을 주관하는 5·18행사위원회 관계자는 "올해 기념행사의 핵심은 5·18 자존감 회복과 진상규명 촉구"라며 "촛불이 이룬 정권교체를 통해 새로운 대동 세상을 만들어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가수 전인권이 17일 오후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기념식' 리허설 참석해 '상록수'를 부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가수 전인권이 17일 오후 광주광역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기념식' 리허설 참석해 '상록수'를 부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5·18 기념식순 비교>
◇2017년
■ 개식
■ 국민의례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 제창(1~4절)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및 5·18민주화운동 희생 영령에 대한 묵념
■ 헌화 및 분향
■ 경과보고
■ 기념사
■ 기념공연
■ 임을 위한 행진곡(제창)
■ 폐식
 
◇2016년
1. 개식
2. 국민의례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 제창(1~4절)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과 5·18민주화운동 희생 영령에 대한 묵념
3. 헌화 및 분향
4. 경과보고
5.기념사
6.기념공연:임을 위한 행진곡(합창)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참배객들이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참배객들이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참배객들이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참배객들이 묘역을 둘러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