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YTN 노조, '文 대통령, 안면인식장애' 발언 신율에 "회사 조치 나서야"

YTN의 방송과 라디오에서 '신율의 시사탕탕', '신율의 출발 새아침'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강의 도중 "문재인 대통령이 안면인식장애가 있어 사람 얼굴을 잘 기억하지 못한다"고 발언했다는 논란이 일자 YTN 노조는 회사 측의 대응을 촉구했다.  
 
[사진 YTN 라디오 홈페이지]

[사진 YTN 라디오 홈페이지]

신 교수의 '안면인식장애' 발언 논란은 지난 11일 한 언론의 보도에서 촉발됐다. 신 교수의 수강생들이 "문재인은 안면인식장애가 있어서 사람 얼굴을 잘 기억하지 못한다. 기억력이 상당히 나쁜 것 같다"는 신 교수의 발언을 들었다는 것이다. 안면인식장애는 뇌손상에서 비롯되는데, 아무런 사실이 확인된 바 없어 해당 발언은 논란이 됐다.
 
신 교수는 이와 관련해 해당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난이나 비방 목적에서 한 발언이 아니다"라며 "그런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사람 얼굴을 기억하지 못한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이에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 공정방송추진위원회는 12일 "본인의 이름을 (YTN의) 프로그램 제목에 내걸고 진행하는 비중있는 인물"이라며 "방송 출연 중에 신 교수가 한 발언들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대선 개표방송 당시 문 대통령의 득표율에 대해 '너무 적게 나왔다'는 등 폄하하는 태도였다는 것이다.  
 
YTN지부 공추위는 이어 "연달아 쏟아낸 신 교수의 발언들은 개인 자격으로 한 말이라고 선을 긋기에는 문제가 많다"며 "시청자와 청취자들은 그의 발언을 YTN의 입장으로 생각하고 반응"한다며 "회사와 해당 부서의 적절한 대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