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반대 시민단체, "文 대통령, 재검토 공약 이행…책임자 처벌" 촉구

전쟁과 사드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전격적으로 사드 배치가 된 지난 4월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평화 100배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전쟁과 사드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전격적으로 사드 배치가 된 지난 4월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평화 100배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사드 반대 입장의 시민단체가 문재인 정부에 조속한 사드 철회 선언과 국무총리, 국방부 장관 등 책임자들의 처벌을 촉구했다.
 
17일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새 정부에 사드 배치 중단과 철회를 요구하는 제2차 평화회의와 기자회견'을 열고 "재검토를 공약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 배치에 관한 어떤 추가 조치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전국행동은 "정부와 국회는 사드 배치와 관련한 한미 간 합의 전반과 배치 과정의 불법성에 대해 국정조사 등을 포함해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며 "모든 절차와 과정은 불투명하고 비민주적으로 진행됐고 불법과 탈법으로 얼룩져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드 배치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한민구 국방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4월 26일 새벽 사드 장비 반입 작전을 폭력적으로 강행한 이철성 경찰청장에 대한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진사조사의 완성은 책임자 처벌"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