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원내부대표단 구성...박원순·안희정·이재명계 한 배 탔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부대표단을 소개하고 있다.강정현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부대표단을 소개하고 있다.강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우원식 원내대표 취임 이후 꾸려질 새로운 원내부대표단을 발표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여당이 된 만큼 집권 초기에 해야할 일이 산적해 업무를 중심으로 원내대표단을 구성했다"며 이선을 발표했다. 원내수석부대표에는 박홍근 의원, 민생부대표 윤후덕 의원 등 재선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협치 부대표에는 초선 이훈 의원, 국정관리 부대표 초선 조승래 의원, 지방분권 부대표 초선 위성곤 의원이 발탁됐다. 
 
 원내 기본기능인 정책 부대표에는 유동수 의원, 원내 전략을 기획하는 기획 부대표에는 박용진 의원이 임명됐다. 입법 부대표에는 전재수 의원, 의원단 운영을 지원하는 의원 부대표에는 박경미 의원이 선임됐다.  이외에 대외협력 부대표와 법률 부대표에는 각각 초선의 권미혁, 조응천 의원이 임명됐다.  
 
이날 인사에 대해 당 안팎에서는 "계파를 융합한 인사"라는 설명이 나왔다. 원내수석부대표인 박홍근 의원이 당내 대선 경선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지지했었고, 안희정 충남지사를 지지했던 조승래 의원 등이 원내지도부에 대거 합류했기 때문이다. 
 
앞서 원내대변인으로는 초선 강훈식·제윤경 의원이 임명됐다. 두 사람은 당내 대선 후보 경선 기간 동안 각각 안희정·이재명 캠프에서 활동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