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만나 "조속한 수색 이뤄지도록 노력…"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당시 대선후보)이 지난 4월 1일 오전 전남 목포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를 둘러보고 미수습자 가족을 방문해 대화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당시 대선후보)이 지난 4월 1일 오전 전남 목포 목포신항에 거치된 세월호를 둘러보고 미수습자 가족을 방문해 대화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대선 이후 처음으로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하고 위로했다.
 
17일 유 의원은 이날 오전 목포신항 세월호 선체 수색현장을 찾아 현장상황을 점검하고 미수습자 가족 9명을 만나 50여분간 대화를 나눴다.
 
유 의원은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에 "유해를 찾았다는 언론 보도를 계속 접하고, 어떻게 지내시나 와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선체 수색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들었는데 속도를 낼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보겠다"고 말했다.
 
또 "현장에 다시 와서 보니 작업자들의 안전 문제도 보강을 해야할 것 가다"며 "원래 저렇게 누워있도록 설계된 배가 아닌데 구조가 더 약해지기 전에 조속하게 수색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미수습자 가족들은 "심장이 없는 상태로 3년을 지냈다. 남겨진 사람의 공포와 두려움이 크다"며 "소수인 9명에서 또 남겨지는 사람이 없도록 빨리 9명 모두 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면담에는 바른정당 정운천·홍철호 의원이 동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