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택, 洪 겨냥 "낙선자는 자중하거나 정계은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여태까지 대통령 후보로 나왔다가 낙선했던 사람들은 자중하거나 정계은퇴를 했다"고 말했다.
 
17일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 직후 취재진에 이같이 말하며 "(홍 전 경남지사는) 그 점을 잘 인식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 낙선한 후보로서 할 일은 모든 당원들이 협력을 해준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고 국민들께도 감사 표시를 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홍 전 지사의) 험한 말에 대해서는 제가 말을 아끼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더니 감옥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했다. 참 가증스럽다"며 당내 친박계 의원들을 향해 맹비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