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탤런트 임영규, 또 술값 시비로 주점 업주 폭행

[중앙포토]

[중앙포토]

강원 원주경찰서는 술값 시비 중 주점 업주를 폭행한 혐의로 탤런트 임영규(6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 11일 오후 10시 10분쯤 원주시 단계동 한 노래주점 앞에서 술값 문제로 유흥주점 업주 A(61·여)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주먹으로 A씨의 옆구리를 때리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를 말리던 인근 상가 업주의 목을 손으로 졸라 폭력을 행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임씨는 술값 19만원 중 9만원만 내고 10만원은 지불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업주 A씨는 "손님이 술값도 내지 않고 폭행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임씨는 "현금지급기가 있는 곳으로 가다가 술값이 너무 많이 나온 것을 항의하는 과정에서 그냥 밀쳤을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씨는 지난 2015년 2월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술집에서 200만원 상당의 술을 마신 뒤 돈을 지불하지 않아 구속기소 된 바 있다. 당시 임씨는 술집 주인이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관에게 욕설하며 얼굴을 때려 안경을 망가뜨리기도 했다.  
 
2014년 10월에도 임씨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실내 포장마차에서 옆 테이블 손님과 다투던 중 바닥에 소주병을 집어 던져 이들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은 임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