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투자의 귀재’가 문재인 정부에 한 일자리 쓴소리 “매우 부끄러운 일”

상품 투자의 귀재 짐 로저스. [중앙포토]

상품 투자의 귀재 짐 로저스. [중앙포토]

세계적 투자자이면서 ‘투자의 귀재’라 불리는 짐 로저스(75)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해 “공공 분야 일자리는 진짜(real) 일자리가 아니다. 글로벌 경쟁력을 잃는 일”이라고 조언했다고 조선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로저스 회장은 이날 보도된 전화인터뷰에서 “정치인 가운데 똑똑한 사람은 드물지만 문 대통령은 매우 똑똑하다는 인상을 받았다”면서도, 문 대통령이 내건 공공 분야 중심의 일자리 공약에 대해서는 매우 비관적인 입장을 내놨다.

로저스 회장은 “민간에서 일자리가 더 많이 생겨야 하는 이유”들며 “공공 분야 위주의 일자리 정책은 극심한 관료주의, 큰 비용, 정부 부채 증가를 야기해 (한국이) 중국은 물론이고 베트남과도 경쟁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인터뷰를 통해 “똑똑한 한국 청년들이 요즘 공무원 시험에 뛰어들고 있어 깜짝 놀랐다.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경제가 기울어진 일본의 20~30년 전 모습을 닮아가고 있다”서 말했다.
 
로저스 회장은 문 대통령의 ‘성과 연봉제 재검토’ 입장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으며, “2017년 말, 2018년에 올 글로벌 부채 위기에 대비해 가계부채를 줄여야한다. 줄이지 않으면 나라에 죽음을 ”고 조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