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원식ㆍ전병헌, 김동철에 "너와 나의 연결고리~"

 국민의당 김동철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이력이 여당과 청와대 인사들과의 ‘연결고리’로 새삼 주목받고 있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7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문재인 대통령의 선물한 난을 전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7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문재인 대통령의 선물한 난을 전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17일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회 국민의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김 원내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선물한 난을 전달했다. 김 권한대행은 “과거 정권에서 보면 정무수석이 안오고 화환만 보내는 경우도 많았는데 문 대통령의 협치 의지가 느껴진다”고 인사를 건넸다.  
 
전 수석은 ‘김동철 선배님’과 ‘김동철 대표님’의 호칭을 섞어가며 개인적인 인연을 소개했다.  
 
“김동철 대표께서는 ‘국민의 정부(김대중 정부)’ 시절에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함께 일했던 인연이 있다. 국정을 책임졌던 분이었기 때문에 저하고 의정활동할 때도 공통점이 많았다. ‘어떤 정부가 됐던 간에 그 대통령이 성공해야 국민이 괴롭지 않다. 정부와 대통령이 실패하면 국민이 힘들고 고단해진다’는 기본적 철학에 공통점 많은 분이다.”
 
김 권한대행은 전날 당선 인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성공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실패하면 과거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실패에서 보듯 국민이 실패하는 것이고, 그 실패와 고통이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했다. 전 수석이 밝힌 ‘기본적 철학’과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대표적인 비문 인사로서의 ‘야당본색’은 감추지 않았다. 김 권한대행은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해서는 안될 일을 하게 된다면 국민의당은 앞장서서 이것을 막아낼 것이다. 아직 며칠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이 (국정현안을) 풀어가는 방식이 불안하게 느껴진다”고 강조했다.
 
김 권한대행은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4선 의원이다. 새정치민주연합에 소속돼 있을 때 당내 비주류였던 ‘민주당 집권을 위한 모임’(민집모·민주개혁 세력 집권을 위한 모임으로 명칭 변경)에서 활동하며 친문세력과 각을 세웠다. 그는 “지난 10년 간 친노·친문 패권세력과 누구보다 치열하게 싸워왔다”며 “민주당 중진의원들을 비롯한 대부분의 의원들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의 ‘연결고리’는 같은 날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에게도 이어진다.
  
우 원내대표는 16일  당선 후 “김 원내대표 당선자는 저와 인연이 있다. 제가 1991년에 처음 서울시의원에 출마해서 노원에서 낙선했는데, 제 옆동네에서 서울시의원에 출마해 낙선한 분이 김 원내대표다. 임채정 국회의장(2006~2008년)이 원외지역위원장일 때부터 오랜 인연을 갖고 있어서, 아마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범위가 넓고, 신뢰가 상당히 깊을 것”이라고 말했다.  
16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16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김 권한대행도 같은 시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1980년대 말 국회의원 보좌관부터 시작해 당직자를 거쳤고, 1991년엔 임채정 국회의장을 모시고 서울시 의원도 같이 출마했다. 인간적인 이해는 충분히 하고 있기에 좋은 파트너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만 저와 성향은 다르다”며 견제의 말도 덧붙였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