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동철 "바른정당과 통합 가능…민주당과는 안된다"

[사진 JTBC뉴스룸 캡쳐]

[사진 JTBC뉴스룸 캡쳐]

김동철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가 "만약 문재인 정부가 계속 잘못된 행보로 여론으로부터 유리되고 비판에 직면하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힘을 합쳐 국민 여론이 동의하는 선에서 노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16일 저녁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바른정당과 안보관은 다르지만, 경제정책에서는 거의 차이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체성 문제가 없는 상황에서 사안별 정책연대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이번 대선 결과 국민의당이 제기한 미래와 변화에 국민도 공감했다고 생각한다"며 "단 신생정당인 국민의당보다 민주당에 의해 정권교체가 가능하다고 판단한 거 같다"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통합론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완전히 지향점이 달라 통합할 수 없다"며 "같은 뿌리에서 나왔지만 지향하는 바는 180도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패권주의를 지향하는 정당이고, 국민의당은 그 패권주의를 배격하는 정당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