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찬종, 떠나는 양정철에게 “자리에 몰려드는 세태에 한줄기 찡한 소나기”

[트위터 캡쳐]

[트위터 캡쳐]

 5선 국회의원 출신 박찬종 변호사가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이 새 정부에서 어떤 공직도 맡지 않고 2선 후퇴를 선언한 것에 대해 "정권교체기에 부나방처럼 자리에 몰려드는 세태에 한줄기 찡한 소나기!"라고 평가했다.  
 
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문재인 캠프 핵심 양정철의 귀거래사. '나서면 패권, 빠지면 비선이라는 지탄에서 자유로워져야겠다. 문대통령 당선으로 나의 임무는 끝났다. 그의 곁을 떠난다'고 성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

 
앞서 문 대통령 최측근으로 '3철(전해철·양정철·이호철)'로 불린 양정철 전 비서관은 16일 "제 역할은 여기까지다. 멀리서 그분을 응원하는 시민 중 한 사람으로 조용히 지내겠다"고 밝혔다.  
 
양 전 비서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그분과의 눈물나는 지난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퇴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이뤄주신 것으로 꿈은 달성된 것이기에 이제 여한이 없다"며 "우리는 저들과 달리 정권교체를 갈구했지 권력을 탐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나서면 '패권' 빠지면 '비선' 괴로운 공격이었다. 저의 퇴장을 끝으로, 패권이니 친문·친노 프레임이니 삼철이니 하는 낡은 언어도 거둬달라"며 "문 대통령님을 잘 부탁드린다. 그동안 감사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