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文 팬클럽 인터넷 집단행동 도 넘어"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운데). [사진 김현동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운데). [사진 김현동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을 거론하며 "문재인 팬클럽의 인터넷 집단행동이 도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친문(친 문재인재인) 패권과 문재인 팬클럽의 자제와 해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팬클럽이) 문 대통령 지지세력인 민노총마저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귀족노조'로 규정하면서 청산해야 할 적폐세력으로 몰아붙였다"며 "평소에 지적하지 않다가 마음에 안 드는 이야기를 한다고 득달같이 달려들어 홍위병식으로 비판하는 건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일부 열성 지지자들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민주노총의 총파업, 주간지 한겨레21의 문 대통령 표지사진 논란, 기타 진보 성향의 언론매체의 '호칭' 문제 등을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반발하는 일부 기자들에 대해서는 SNS 계정을 통해 비난을 퍼붓는 행동도 이어오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양정철 전 비서관은 2선 후퇴하면서 '저의 퇴장으로 친문패권 프레임을 거둬달라'라고 했지만, 문재인 팬들의 사이버상 집단행동 자제 선언이나 발전적 해체 선언 등으로 국민이 충분히 납득해야 친문패권 청산의 마지막 작업이고 문 대통령을 돕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