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진핑 만난 박병석, 통역 없이 비공개로 한 면담 내용보니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의 일대일로 국제협력 포럼에 파견된 박병석(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박병석 의원실]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의 일대일로 국제협력 포럼에 파견된 박병석(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시진핑 국가주석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 박병석 의원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시 주석이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대단히 만족스러워 했다”는 면담 내용을 전했다.
 
일대일로(一帶一路)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한국 정부대표단을 이끌고 방중한 박 의원은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는 한중관계를 개선해야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문 대통령의 정치적 개인 역정, 정치철학에 대해 공감하는 바가 많고 나하고도 공통점이 있다”는 시 주석의 발언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새로운 정부에 대한 신뢰와 기대가 있다”며 “양국 관계뿐 아니라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미래에 대한 기대와 신뢰에 대한 (말씀을)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예정에 없던 것을 시간을 내서 면담했다는 자체가 큰 의미”라며 “희망하는 분이 엄청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준비된 말씀으로 쭉 한중관계를 차분하게 말씀해주셨다”고 면담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박 의원은 자신이 “중국관계를 쭉 했던 사람”이라며 “(이번 면담이 상당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