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철희 "바른정당 인사 중 장관직 추진 중"

[사진 채널A'외부자들'캡쳐]

[사진 채널A'외부자들'캡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채널A의 '외부자들'에 출연해 "바른정당 인사 한 명을 문재인 정부 장관직으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파격 인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이 협치의 대상이라고 선언을 했던 만큼 각 정당에 공식적으로 장관 자리를 제안해 소통의 가교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듣던 이철희 의원은 "내부자로서 팁을 주자면 바른정당 당적을 가진 사람 중에 장관을 발표하려고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그의 발언에 출연진은 이니셜 하나만 알려달라고 요청했고, 정 전 의원이 "바른정당 H?"라며 은근슬쩍 유도 신문을 던졌다. 
[사진 채널A'외부자들'캡쳐]

[사진 채널A'외부자들'캡쳐]

 
이에 이 의원은 "H도 될 수 있죠"라고 답했다가 "L입니다. L"이라고 밝혔다.  
 
MC 남희석씨는 "아… L?"이라며 누군지 알 것 같다는 표정을 지으며 "저랑 (그분이랑) 통화한 적 있다. 말씀 똑 부러지시고"라며 이야기를 이끌었지만, 이 의원은 "아닙니다"라며 단칼에 말을 잘랐다.  
 
이 의원의 발언에 따르면 현재 바른정당 의원 가운데 L과 H 이니셜을 가진 사람은 이종구, 이학재, 이혜훈, 하태경, 홍철호, 황영철 등으로 압축된다.
 
이날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새로운 모습에 호의를 보였으면 좋겠다"며 "2년만 시간을 달라. 그다음에 인색한 평가를 해도 된다. 여유를 주고 봐주십사 하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