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막내아들 배런, 학비 4500만원 사립학교 전학 예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 배런(왼쪽)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 [사진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 배런(왼쪽)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 [사진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인 배런(11)이 오는 9월부터 메릴랜드주 명문사립학교로 전학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5일(현지시간) 전했다.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사는 배런은 현재 다니고 있는 학교에서 다음달 15일쯤 전학할 예정이다. 배런의 학교 문제가 해결되면서 멜라니아 여사도 백악관으로 거주지를 옮긴다.
 
전학하는 학교는 1978년 설립된 세인트 앤드루 영국성공회 예비학교다. 이 사립학교는 유아과정부터 12학년(한국의 고교 3년)까지 명문사립대학 진학이 주된 목표다. 
 
남녀공학인 이 학교는 총인원이 580명으로 학비는 6학년 이상이 연간 4만 달러(4500만원) 수준이다. 11∼13명의 소규모 학급으로 운영되며 골프를 비롯한 스포츠 프로그램이 활발하다. 5학년 과정을 마친 배런은 백악관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있는 이 학교에 다닐 예정이다.  
 
백악관과 학교 측은 아직 배런의 전학 사실을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으나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이미 소문이 퍼져 보안 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소문이 무성해지자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 아들이 이 학교(세인트 앤드루 영국성공회 예비학교)에 다니게 돼 매우 흥분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국 대통령들은 자녀 교육에 공립학교보다 사립학교를 선호해왔다. 지난 반세기 동안 자녀를 공립학교에 보낸 건 지미 카터(재임1977~81) 뿐이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