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희상 日 출국 "특사가 '위안부 재협상'은 오버...국민 뜻 전할 것"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일본을 방문하는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위안부 재협상' 문제와 관련해 "특사로 가서 위안부 재협상하자고 한다는 것은 너무 오버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17일 오전 김포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하는 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협상을 공식적으로 요구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다.
 
문 의원은 "특사는 특사일 뿐"이라며 "친서를 전달하고, 국민의 뜻이 이렇다는 말씀은 전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주요국 특사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오찬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이 문희상 일본 특사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주요국 특사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오찬을 마친 후 문 대통령이 문희상 일본 특사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수시로 양국을 오가며 만나는 이른바 '셔틀외교'를 제안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 문 의원은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정부의 방침도 그렇고, 앞으로 자주 그리고 빨리 만나자 이것이 본 취지"라며 "대통령의 뜻도 그러시고. 그 말씀은 꼭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윤호중, 원혜영 민주당 의원 등과 함께 일본 방문길에 올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