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직장인들이 꼽은 최악의 사내 복지제도는

직장인 10명 중 4명은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의 복지제도에 불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남녀직장인 586명을 대상으로 ‘회사 복지제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45.4%가 ‘불만족’으로 답했다. 이어 ‘보통’은 37.9%였고 ‘만족’은 16.7%에 그쳤다.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복지제도에 대한 만족도는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 직장인 47.1%가 현재 근무 중인 회사 복지제도에 불만족하다고 답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고 다음으로, 30대(44.8%), 40대 이상(41.7%) 순으로 나타났다. 또 회사 복지제도에 불만족하다는 답변은 기혼 직장인(40.7%)들보다 미혼 직장인(47.4%)들이 더 많았다.  
 
이들에게 재직 중인 회사 복지제도에 불만족 한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다른 회사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복지제도가 좋지 않아서(49.0%)’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복지제도 자체가 없어서(44.4%)’라는 답변과 ‘식사 제공 등 정작 필요한 복지제도가 없어서(28.7%)’라는 응답이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직장인들에게 가장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가 무엇인지 질문에는 정기보너스 지급(40.6%)을 누리고 싶다는 답변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식사제공(조식, 중식, 석식)(32.6%)을 희망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고, 다음으로 명절 상여금 지원(29.5%), 휴가비(여름, 겨울) 지원(25.8%) 등 금전적인 지원을 희망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연월차 휴가 지급(22.0%), 인센티브제도(20.5%), 자녀 학비 지원(15.2%) 등의 답변이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반면 직장인들이 선정한 불필요한 복지제도에는(복수응답), 체육대회 등 사내행사(41.0%), 사내 북카페 운영(22.4%), 동호회 지원(21.7%), 해외 워크샵(15.4%), 콘도 지원(15.2%), 사내 카페, 휴게실, 샤워실 구비(12.3%)등을 꼽았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복지제도가 좋다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이직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실제로 복지제도 및 근무환경이 마음에 들어 입사, 이직한 경험이 있는지 묻자 53.2%의 직장인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