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기밀유출 논란, '정보 제공국' 이스라엘로 확산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키슬야크 주미 러시아 대사에게 유출한 기밀정보는 이슬람국가(IS)의 폭탄 제조능력과 관련된 것이었으며, 해당 정보는 이스라엘이 제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워싱턴포스트(WP), CNN 등은 1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 백악관에서 라브로프 장관과 키슬야크 대사를 만났을 때 언급한 정보는 이스라엘이 제공한 것이었다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NYT는 이스라엘이 미국에 준 정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통해 제3국인 러시아로 넘어가면서 두 나라의 관계가 악화될 수있으며, 러시아가 시리아에서 대IS전에 협력하고 있는 이란에게 해당 정보를 전달할 경우 중동의 오랜 앙숙 국가인 이란과 이스라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유출한 정보 때문에 IS 점령 지역 내에서 활동하고 정보원이 노출될 위험이 있다는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NYT는 이스라엘이 해당 정보를 미국에 넘겨주면서 "조심해서 취급해달라"는 당부까지 했었다고 지적했다.



론 더머 주미 이스라엘 대사는 위와 같은 보도에 대해 "우리는 미국과의 정보공유관계에 대해 완전한 신뢰를 가지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 하에서 앞으로 그런 관계가 더욱 깊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와 정보를 공유한 것에 대해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으며, 대통령의 권한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허버트 맥마스터 국가안보 보좌관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전문가들 역시 법적인 문제는 없으며, 대통령이 어떤 정보를 누구와 공유할 것인지에 대한 권한을 갖고 있다는 점은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해 대선 당시 캠프 관계자들 및 마이클 플린 전 안보보좌관이 '러시아 내통 의혹' 에 휘말려 있고, 이 문제 때문에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해임한 것 때문에 온 나라가 발칵 뒤집힌 상황에서 과연 트럼프 대통령이 극히 민감한 정보를 러시아에 유출한 것이 올바른 일이었는지는 의문의 여지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