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가 유출한 기밀은 이스라엘에서 받은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측에 누설한 기밀 정보가 이스라엘로부터 제공받은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안에 정통한 관료들의 증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외무장관과 접견에서 이슬람국가(IS)의 테러 계획을 유출했으며, 일부가 이스라엘로부터 획득한 것이다. 관료들은 “이스라엘은 미국에 기밀 유지에 신중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기밀유출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의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

기밀유출 의혹을 반박하는 내용의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

 
이스라엘은 미국의 가장 주요한 동맹이자, 중요한 중동 정보원이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로부터 얻은 민감한 정보를 자랑하듯 알린 탓에 양국 관계가 손상을 입을 수 있다”고 전했다. NYT는 또 이 기밀이 러시아의 동맹인 이란으로 전달될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란은 이스라엘의 주적이다.  
 
이스라엘 측은 이같은 보도에 대한 사실 여부 확인을 거부했다. 론 더머 주미 이스라엘 대사는 NYT에 “미국과 이스라엘이 긴밀한 대테러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스라엘은 미국과의 정보 공유관계에 확신을 갖고 있고 앞으로도 트럼프 행정부와의 공고한 관계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정보원을 위험에 빠뜨리는 내용의 기밀을 누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허버트 맥마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절대로 대화 과정에서 정보의 출처나 수집 방식을 위태롭게 한 것이 없다”며 “해당 정보는 이미 공개된 것들”이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으로서 나는 공개된 백악관 회의에서 러시아와 테러 및 항공기 비행 안전 등과 관련한 팩트를 공유하길 원했다. 나는 그런 절대적 권리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