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샤넬이 출시한 160만 원짜리 부메랑 ‘원주민 문화 비하’ 논란

프랑스 명품 업체 샤넬이  1930 호주달러(약 160만 원)짜리 부메랑을 신상품으로 출시했다가 원주민 문화를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미국의 화장 전문가 제프리 스타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새로 산 샤넬 부메랑이랑 정말 재밌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글과 함께 샤넬 로고가 박힌 부메랑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샤넬은 ‘2017 봄-여름 컬렉션’ 상품 가운데 하나로 1325달러(약 148만 원)짜리 부메랑을 선보였다. 이 부메랑은 나무와 합성수지로 제작됐으며, 샤넬은 이를 액세서리로 분류했다.
 
샤넬의 부메랑은 스타의 트윗이 온라인상에서 수만 차례 공유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네티즌들은 샤넬이 값만 비싸고 쓸모없는 부메랑을 만들어 호주 원주민 문화를 모욕했다고 비난했다.  
 
부메랑은 호주 원주민들이 사냥에 쓰는 도구로 공중으로 던지면 다시 되돌아오는 특성을 갖고 있어 여러 놀이에도 사용된다.
 
호주 출신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문화 전체에 굴욕감을 줬다”며 “원주민들이 생존을 위해 사용하던 무기를 갖고 장난을 치다니 불쾌하다”고 지적했다고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호주 자연사박물관 ‘오스트레일리아 박물관’의 원주민 문화 담당 직원 네이선 센텐스는 샤넬 부메랑은 서구 사회가 원주민 문화를 단순화시키는 전형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제품은 태국에서 만든 짝퉁 원주민 예술품보다 나은 점이 없다”며 “가격은 훨씬 더 비싸다. 1930달러면 호주 원주민들의 평균 소득보다 10%는 많다”고 주장했다.
 
샤넬 측은 부메랑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공식입장을 통해 “샤넬은 모든 문화에 대해 진심으로 존중한다”면서 “부메랑 출시가 일부 사람들에게 모욕감을 안겨줬다는데 깊이 사과한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