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한국당 대선 패배, 누가 책임 질거냐" 맹비난

김진태 [중앙포토]

김진태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비롯한 당내 책임자들에게 "20%만 넘으면 다행이라 생각했는가. 책임져라"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당은 대선 패배 이후 책임지는 분이 거의 안 계신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글을 통해 "홍 전 후보는 처음부터 이기려고 뛴 게 아니고 20%만 넘으면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뛴 건가"라며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도 선거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마이너스였다. 분노해서 이탈한 표가 상당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홍 전 후보는 대선 개표 완료 전 "출구 조사가 사실이라면 무너진 당 복원한 것에 만족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당원 복당 이후 유승민 지지율이 오히려 두 배 뛰었다. 새로운 당협위원장이 들어선 곳에선 당원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이건 선거운동을 하라는 건지 하지 말라는 건지 헷갈릴 정도"라고 비판했다.  
[사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또한 바른정당 후보 복당 결정에 대해 "당원들의 의사를 확인하지 않고 일방통행이었다" 며 화를 냈다. 
 
김 의원은 "(홍준표)후보는 당무우선권을 들고 나왔고, 정우택 대표는 (처음에)반대하더니 하루아침에 입장을 바꿨다"며 "의총 한 번 개최한 적 없다. 당내에서부터 이렇게 비민주적이면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에게도 책임을 물었다. 그는 "다시 들어오신 분들은 아무런 반성이나 유감 표명이 없다. 이게 과연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넘어갈 일인가? 이 점에 대해 납득할만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유한국당 내에서 책임질 사람들은 책임져야 함을 거듭 촉구했다. 김 의원은 "박수치고 끝나면 화합이 되나? 짚을 건 짚고 넘어가야 한다. 작년 여름 유승민 복당시킬 때도 의총 한번 없이 비대위에서 통과시켜 화를 불렀다."며 "벌써 보수 불태우기 시작됐다. 강력한 야당이 돼 살아남아야 한다"며 당내 책임론을 거듭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