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엔 美 대사 "北, 미사일·핵 중단하면 대화 용의 있어"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사진 연합뉴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사진 연합뉴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16일(현지시각)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 실험의 전면중단(Total Stop)이 이뤄진다면,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정부의 기존 입장은 북한이 완전한 핵 폐기 의사를 밝혀야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헤일리 대사의 발언도 미국 정부의 기조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또 헤일리 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을 지지하던지, 아니면 우리를 지지하라"고 말했다. 북한을 지지하는 국가들에 대해서는 "직접 지목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유엔 차원의 추가적인 대북제재 결의안을 중국과 논의 중"이라며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에 공조를 이루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