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부총장 "文 정부, 판문점 직통전화 정상화해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의 북한군 경비병. 사진공동취재단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의 북한군 경비병. 사진공동취재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대외부총장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남북대화 복원은 판문점 연락사무소의 정상화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곧 이와 관련한 새 정부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양 부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시절 캠프의 외교특보를 맡아 통일분야 공약에 관여한 인물이다. 지금은 통일부 장관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
 
양 부총장은 지난 16일 정부 정책브리핑에 기고한 글에서는 "북한이 (연락사무소를) 단절했기 때문에 북한 스스로 복원을 요청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지나친 수동적 자세"라며 "우리가 먼저 6·15 및 10·4 정상선언의 정신에 입각해 상호 체제 존중의 메시지를 보내고, 북한이 판문점 연락사무소의 정상화로 화답하는 것이 현실적 수순"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 그는 "시험통화가 이루어지고 전통문이 오고 가면서 실무접촉·고위급회담으로 발전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양 부총장은 "북핵 문제와 남북문제의 접근은 정책적으로 분리하고, 전략적으로 연계하는 것이 현실적 방식"이라며 "북한이 전략적 도발을 하더라도 비정치적 대화와 교류를 지속하면서 대화의 속도와 교류의 폭을 조절하는 것이 전략적 접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총과 칼은 평화를 지킬 수는 있어도 만들 수는 없다"며 "대화와 교류협력은 신뢰를 쌓으면서 평화를 만드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양 부총장은 새 정부의 '평화로운 한반도 구상' 핵심과제로 ▶남북대화 복원 ▶북핵 문제 해결과 평화체제 구축 ▶남북 간 경제·인도·사회문화 협력 ▶남북협력을 위한 제도 개선 ▶통일국민협약 체결과 통일공감 확산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을 꼽았다.
 
북한은 1971년 판문점에 남북 간 직통전화가 설치된 이후 지난해까지 여섯 차례 직통전화를 차단한 바 있다. 1976년 8월 판문점 도끼 만행사건과 2010년 5월 천안함 폭침에 따른 우리 정부의 5·24 대북제재 조치 등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 짧게는 4개월에서 길게는 4년까지 남북 간 직통 전화채널이 단절됐다. 판문점 연락사무소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과 함께 가동이 중단된 이후 1년 3개월째 중단이 이어지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