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영 욕지도에 모노레일 들어선다

경남 통영시에서 뱃길로 32㎞ 떨어진 섬 욕지도에 2019년 1월부터 모노레일이 운영된다.
 
통영시는 오는 26일 욕지도 여객선 선착장과 천황산(329m)을 잇는 모노레일 설치 공사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모노레일은 선로가 하나인 철도를 의미한다. 설치하는 모노레일은 길이 2㎞다. 순환식으로 천황산 정상 인근 대기봉(해발 255m)과 여객선 선착장을 오간다. 사업비 89억8500만원으로 상·하부 승강장과 휴게시설, 편의시설 등을 갖춘다. 2018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모노레일이 운영되면 욕지도 최고봉 천황산까지 노약자 등 관광객이 쉽게 오르내릴 것으로 기대된다. 천황산에선 욕지도 여객선터미널이 있는 항구 등 한려수도의 아름다운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욕지도는 유인도 10개와 무인도 146개를 거느린 통영시 욕지면의 주도(主島)다. 봄에는 볼락, 여름에는 고등어, 가을에는 농어, 겨울에는 학꽁치를 낚을 수 있어 낚시꾼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또 천황봉·대기봉·망대봉(205m) 같은 각종 봉우리와 통영시가 2012년 조성한 해안 산책로 ‘비렁길(관청마을~혼곡마을까지 1.5㎞)’이 있다. 2012년 비렁길에 설치된 출렁다리는 욕지도를 찾은 사람이라면 꼭 들리는 명소가 됐다.
 
먹거리도 많다. 대표적인 것이 고등어회다. 육지에서는 횟감 조달이 힘들어 회로 먹을 기회가 적지만 욕지도에서는 고등어 조림·구이보다 고등어회가 더 흔하다. 욕지도가 국내 최초로 고등어 양식에 성공한 섬이자 국산 고등어 주산지여서다.
 
김민철 통영시 홍보계장은 “지난해 욕지도에는 26만명의 관광객이 찾았다”며 “모노레일까지 완공되면 욕지도는 체류형 휴양 섬으로 한층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